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생활철학/생각거리
  3. 왜 엄마 전화는 퉁명스럽게 받게 될까요?

왜 엄마 전화는 퉁명스럽게 받게 될까요?

· 댓글 5 · 라라윈

엄마와 딸 전화 감정

엄마의 전화 한 통에 울컥거리는 날이 많습니다. 점심먹고, 택배가 일찍 도착해서 헤벌레하고 있던 상태였습니다. 알리 익스프레스에서 주문해서 한 달은 걸릴거라 예상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도착해 몹시 기분이 좋았어요. 이 때 엄마가 전화를 하셨습니다. 세상 심각하고 시급한 일인 것처럼...


"아빠가 해외에서 온 수표를 바꾸러 갔는데, 잘 안 되서 그냥 오셨다.

지난 번에는 국민은행에서 했는데, 어떻게 해야 하니?"


"......"


저는 남들에게는 일본여자같다는 소리 들을만큼 친절하나, 제 가족에게는 더럽게 무뚝뚝한 여자이므로..... 그 순간 '아..나보고 어쩌라고?' 라는 생각이 울컥 치밀며 묵묵부답으로 가만히 있었습니다.

뚱하게 "그런데?" 라고 되 물으니, 엄마는 쭈뼛쭈볏 같은 말을 반복하셨습니다.


"아니. 지난 번에는 아빠가 국민은행에서 바꾸셨는데, 오늘은 갔더니 뭣 때문에 안 된다고 해서 다시 오셨다."


"....."


전화 통화 상에서도 행간의 침묵에서 짜증이 느껴지셨나봅니다.


"혹시 네가 어떻게 하는지 아는 줄 알고."


'내가 은행 다니는 사람도 아니고, 해외 수표 받을 일이 많은 사람도 아니고 어떻게 알아.' 라는 짜증이 스물스물 올라왔습니다. 그나마 나이살이나 먹었다고 목구멍 언저리에 걸려있던 말을 홱 쏘아붙이지는 않고, 꼭꼭 씹어 삼키며


"나도 잘 몰라."


라고 짤막하게 대답하고 끊었습니다.


엄마와 이런 식의 퉁명스러운 통화를 하고 나면 뒤가 찜찜합니다.



제가 어릴 적에 엄마는 더럽게 귀찮은 일들을 다 감수하면서 이날까지 키워주셨는데, 딸년이라고 있는 것은 아주 사소한 질문 하나에도 귀찮다며 툴툴거리니...

참 부모의 마음과 자식의 마음은 달라도 너무나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좋을 때, 잘 해주실 때는 좋으나, 조금만 저를 귀찮게 하거나 힘들게 하시면 힘든 티를 팍팍 냅니다.


엄마 마음


결국 마음이 불편해져서 은행 해외 수표 환전을 검색해서 다시 문자를 보냈습니다. 은행에 따라 다를 수 있다고 하니, 다른 은행을 가보시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이미 엄마도 마음이 상하셨나 봅니다.

답장이 없습니다.


엄마 전화를 뚱하게 받으면, 마음이 불편해져서 이럴 것을 알면서도 왜 계속 같은 실수를 반복하는지 모르겠습니다. ㅠㅠ

가깝고 소중한 사람이니까 더 잘해야 하는데, 엄마니까 다른 사람은 몰라도 엄마니까 다 이해해 주시리라는 점을 너무 악용하고 있나 봅니다. 한 번은 실수지만 같은 실수를 반복하면 바보인데... ㅠㅠ


💬 댓글 5
logo
이지

나의 어떤 모습에도 날이해해주고 내편이 되어줄것같은 믿음이 있어서인것같아요.
저도 그럴때가 있더라고요 부모님이 곤란한 상황에 처해있다가 어렵게 해결하시고 나중에 이야기를 전해 들으면 왜 진작 나한테 얘기하지 않았냐라고 말하면서도 그런 상황에 연락받으면 귀찮은내색을 하곤하죠 ㅠㅠ 왜그럴까요

logo
정말

정말 몰라서 그러시는 거였더라구요. 어릴때는 엄마아빠가 만능인줄 알았는데.. 더이상 어벤저스급 초인이 아니라, 내 어깨를 빌려드려야 하는 초라한 노인이 되어간다는걸 인정해야하더군요. 앞으로 함께할 시간이 많지 않다는걸 알고는 전보다는 "덜 싸가지없이" 굴려고(..) 노력합니다.

logo
샤랄라

엄마들은 딸들의 귀찮아서 그저 툭 뱉은 말에도
가슴에 상처가 됩니다
늙어가고 있는 자신의 초라함을 다시 깨닫게 되기 때문이기도 하지요
말귀를 잘 못 알아듣는것도 초라해지고
컴퓨터의 컴 자만 들어도 가슴이 턱 막히고..
막상 알고 나면 쉬운데..
그러니 아들 딸들은 쉬운걸 물어보니 답답하고 본인도 모르는거 물어보면 또 답답하고 ..
어느 새
부모인 우리들은 자식이 해줘야만 세상을 살아가는 나이가 되었나 봅니다

logo
이런경우

참 못됐다.. ㅋ 알면 고치면 되죠
전 어무이한테 뭐라도 해주고 싶어서 난린데..
만만하다고 편하다고 막대하면 안되요~
친구든 엄마든 받는 만큼 돌려줘야 지요

logo
soo

하루하루 일상속에 솔직히 부모님은 없어요.. 하지만 날뛰도록 좋은일이 생기거나 정말 힘들고 지치는날엔 부모님 생각이나요... 그렇지만 내옆에 볼수있는 부모님이 있다는건 좋은거에요 보고싶어도 못보면 힘들어요.....ㅜ

이름을 저장합니다.

최근글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 (7) thumbnail 코로나 속의 평범한 일상 (6)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 (4)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 (5)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 (14) thumbnail 처음 참가한 마라톤 대회, 5km 완주 후기 (2)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 (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 (135)
인기글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14)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135)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4) thumbnail 외화입금확인서 vs 외화획득명세서, 애드센스 세금신고 서류(19)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7) thumbnail 카톡 읽씹 당하기 쉬운 타이밍 thumbnail 이별 극복의 5단계
금융업은 정장만 입었지 양아⋯ 💬ㅇㅇ ♬~♩ ♪♩♪ 말랐는데 한개⋯ 💬ㅈㄹ 글쓴이 하나만 알고 둘은 모⋯ 💬깽 제가 키 170 살짝 넘는 여고⋯ 💬170cm 여고생 평생 택시타고 아무일 없이⋯ 💬횽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