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생활철학/생각거리
  3. 나이 먹었다고 느낄 때

나이 먹었다고 느낄 때

· 댓글 5 · 라라윈

라라윈 생각거리 : 나이 먹었다고 느낄 때

서른 살이 되었을 때는 '아줌마' 소리를 들으면 발끈했을 뿐, 제가 나이 먹었다고 느끼지는 못했습니다. 나이 먹었다고 느끼지 않는데 주위에서 아줌마니 어머니니 하는 소리를 하니까 더 발끈했던 것 같아요.


- 쿨한 척 하려해도 나이에 예민한 서른

- 미혼녀에게 '아줌마'보다 더 기분 나쁜 말은?

- 30대 미혼녀에게 아줌마 따위와 비교도 안되게 기분 나쁜 말


지금은 가끔 정말 나이를 먹었나 보다 하는 것이 실감될 때가 있습니다.


나이 먹었다고 느낄 때

친구 만나는데 식이조절 때문에 메뉴 고르기 힘들 때

친구들, 아는 사람들 모일 때 예전에는 그냥 장소 정하고 근처 맛집에 갔습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식이조절 때문에 제약이 많아졌습니다.


한 명은 탄수화물을 먹으면 안 되고 단백질만 먹어야 한다고 하고,

또 다른 한 명은 맥주와 고 단백질 먹으면 안 된다고 하고,

또 다른 사람은 소식해야 하고 저녁 6시 이후에 금식해야 한다고 하고....

또 다른 사람은 무슨 약 먹고 있어서 뭘 먹으면 안 된다고 하고...

커피를 못 마시기도 하고...


이런 식으로 가려야'만'하는 음식들이 있었습니다. 어릴 적에는 음식 가리는 이유가 다이어트나 미용 때문이었는데, 지금은 질병 때문에 병원에서 먹으면 안 된다고 했거나, 그 음식을 먹으면 증상이 악화되기 때문에 못 먹는 것이었습니다.


다이어트나 미용 때문이라면 닥치고 아무거나 먹으라고 할 수 있는데, 건강 때문에 가리니 측은한(?) 마음이 듭니다. 특히나 오랫동안 알던 사람들의 경우, 원래는 가리는 것 없이 잘 먹었고 음식 가려야 한다는 말 하는 것조차 싫어했던 사람이 건강 때문에 식이조절 하는 것을 보면 나이 먹었구나 싶습니다.



불로장생의 꿈이 아닌 생존의 문제일 때

어릴 적에는 위의 경우처럼 건강 생각해서 이 것 저 것 가리는 친구를 보면 유난떤다 생각했습니다.


"그래, 그렇게 챙겨서 천년 만년 살아라. 난 짧고 굵게 살련다."


이런 식이랄까요. 유난 떠는 친구 있으면 주변에서 비아냥대거나 놀리기도 많이 했습니다.

그러나 나이 먹고 보니, 불로장생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짧고 길고, 굵고 얇고의 문제가 아니라, 얼마를 살든 간에 사는 동안은 건강해야 할 것 같습니다. 관리를 하지 않으면 자꾸 여기저기 아픕니다. 


아프면 예민해지고 짜증 많이 내니 그나마 얼마 안 남은 친구도 줄어들고요, 새로운 친구 사귀기는 더 어렵습니다. 아프고 기운 없으니 누굴 만나고 싶지도 않아요. 대인관계 뿐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문제가 생깁니다. 건강해여 일하기 싫다고 투덜대면서 일을 하든 놀든 하죠. 아프면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습니다. 오래 살고 싶어서가 아니라, 사는 동안 건강하려고 유난을 떨기 시작합니다.


어쩌면 제가 화학성분 누적도 못 견뎌서 물로 씻어보고, 이 것 저 것 해 보는 것도 불로장생이 아니라 건강한 생존 때문이기도 합니다... ㅠㅠ


- 물로만 세수하기, 물세안 3년 후기

- 샴푸 안쓰기, 노푸 3년 후기



어른이라 생각했던 사람들이 지금의 나보다 어렸다는 것을 깨달을 때

고등학교 때 제일 어린 선생님이 스물 여섯 이었습니다. 한창 무섭던 선생님들이 30대 초반이었고요. 그 때는 30대 선생님들이 아줌마 아저씨들처럼 보였는데 지금 보니 저보다 어릴 때 였습니다.

특히 제가 어릴 적의 엄마 아빠 사진을 보면, 엄마 아빠가 30대 초반이었고 어렸을(?) 때 저를 키웠다는 사실에 깜짝 놀랍니다.

어릴 적에 나이 많은 사람으로 인식되던 선생님들, 엄마 아빠, 어른들의 나이가 지금의 저보다 어렸다는 것을 깨달을 때면 제가 나이 먹은 것 같습니다.


덤으로 군인은 이제 더이상 아저씨가 아니라 귀여운 아이들 같고 대견하고 뭐라도 챙겨주고 싶어지네요. 군대 다녀온 복학생 오빠들 아저씨 같다고 싫어하던 철없던 시절도 있었는데.....;;;



대화주제로 건강, 재테크가 주요 관심사가 될 때

건강 관리 (영양제 정보, 병원 정보, 시술 정보 등등)

재테크 정보 (어느 지역 집값, 땅값, 주식 정보, 기타 등등 편하게(?) 돈 벌 수 있는 팁)


얘기가 빠지지 않습니다.

여기에 더해서 은퇴 후 걱정도 합니다. 나이 먹어서까지 할 수 있는 직업이 뭐 없을까, 넌 앞으로 뭐 할거냐는 얘기가 꼭 들어갑니다.


음.... 연예인 얘기 하던 시절, 연애 얘기에 홀릭하던 시절이 그립기도 합니다.....



4~50대 중년이 오빠 언니일 때

4~50대는 아저씨 아줌마 였는데, 이제 저의 오빠 언니들 입니다. 사랑해요 오빠 언니들!

저 나이 먹은 것은 생각 안하고 언니 오빠가 4~50대 라고 하면 흠칫 놀라기도 합니다.



- 쿨한 척 하려해도 나이에 예민한 서른

- 미혼녀에게 '아줌마'보다 더 기분 나쁜 말은?

- 30대 미혼녀에게 아줌마 따위와 비교도 안되게 기분 나쁜 말

💬 댓글 5
logo
공감

이거 다 공감되면 나이 인증인가요 ㅋㅋㅋㅠㅠ
은사님들이 나보다 어렸;;;; ㅋㅋㅋㅋ

logo
레나

ㅎㅎㅎㅎㅎㅎ
건강이랑 재테크 꼭 나오죠

logo
초아 한만규

라라윈님 블로그 눈팅만 하다가
오랜만에 댓글 남기네요
그런게 나이를 먹는가 아닌가 ?
쉽네요

logo
머꼬미

ㅋㅋㅋ 라라윈 님 새벽에 잠이안와 글 재밌게 많이 읽었습니다 연애이야기부터 지금까지 ㅎ 친구가 말해주는 것처럼 모두 공감하고 갑니다

logo

마지막 부분도 그렇지만 할아버지 할머니가 깍듯이 대할 때가 정말이지 어후~

이름을 저장합니다.

최근글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 (7) thumbnail 코로나 속의 평범한 일상 (5)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 (3)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 (5)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 (14) thumbnail 처음 참가한 마라톤 대회, 5km 완주 후기 (2)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 (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 (132)
인기글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14)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132) thumbnail 외화입금확인서 vs 외화획득명세서, 애드센스 세금신고 서류(19)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3) thumbnail 카톡 읽씹 당하기 쉬운 타이밍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7) thumbnail 이별 극복의 5단계
미안한데 뚱남도 극혐이야 ..⋯ 💬ㅋㅋ 저도 이성친구한테 한 두번이⋯ 💬ㅋㅋㅋㅋㅋ 일반화는 어렵지만 길에서 번⋯ 💬ㅋㅋㅋㅋㅋ ㅋㅋㅋ2012년 글이다. 딱 10⋯ 💬ㅋㅋㅋㅋㅋ 근데 예상이 맞는 경우도 많⋯ 💬ㅠ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