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생활철학/특별한날 기록
  3. 블로거 37일 째./ 누구를 위해 글을 쓰는가.

블로거 37일 째./ 누구를 위해 글을 쓰는가.

· 댓글 19 · 라라윈
인기 블로거, 파워블로거, 스타블로거... 이런 것이 다 어떤 것일까요?
오늘로 블로거 생활 37일째입니다. 다른 사이트에서야 블로그를 개설만 해놓고 운영은 하지 않은 '개점휴업' 상태 들이었기 때문에 '블로거'라 할만하게 한 것은 이곳에서의 37일인 것 같습니다.

37일간 블로깅을 하면서 많은 것을 느낀 것 같습니다.
처음 며칠간은 내 블로그에 사람이 들어온다는 자체 만으로도 너무 신나 열심히 글을 올리던 때도 있었고, 처음으로 일 방문자가 600명이 넘어 너무 좋아했던 날도 있었습니다.
제 글이 다음 블로거뉴스에 추천되어 하루 방문자가 1600명에 이르던 날도 있었습니다. 그런 뒤 며칠 간 계속 1000여명의 사람이 제 블로그를 다녀갔습니다. 그러다가 오늘은 473명의 방문자가 다녀갔습니다.

원래 똑같이 50원을 가지고 있어도, 하나도 없다가 50원이 생긴 사람과 100원이 있다가 50원이 없어져 50원이 된 사람은 마음의 차이가 큽니다. 저도 그랬던 것 같습니다. 블로그 방문자라는 것이 저축하는 것처럼, 영어 단어 외운 개수 늘려가는 것처럼 내 마음대로 늘려 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늘 수도 줄 수도 있는데, 며칠 동안 1000여명씩 방문했다고 오늘 방문자가 절반으로 준 것이 서운해 진 것입니다. 예전에 방문자 total이 500명이 되었다고 좋아하던 때도 있는데 말입니다.

그 덕분에 오늘은 블로그의 방향에 대해 생각을 많이 하게 되었습니다.
오늘 방문자가 절반으로 준 것을 보고, 제 블로그의 인기아이템 '별순검'을 업그레이드 시킬까 하는 생각부터 했었습니다. 하지만, 아니다 라는 판단이 섰습니다.
블로그를 했던 것이 방문자를 늘리거나 방문자의 구미에 맞추어 끌어 가기 위함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37일간 정작 제가 처음 하려고 했던 심리학이나 미술사에 관한 포스트는 고작 4개에 불과합니다. 반면 별순검에 대한 포스트는 상당히 많습니다. 물론 정말 별순검이 재미있고, 한동안 상당히 빠져있었던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별순검에 대한 글을 많이 보니 많이 쓰게 된 것도 사실인 것 같습니다.

물론 어느 글을 쓰나, 제 마음과 생각이 담겨있으면 되는 것 입니다. 별순검에 대한 포스트를 쓰면서 즐거웠고, 재미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재미와 즐거움이 아닌 조회수를 위해 그 주제의 포스팅을 고려하고 보니 더 이상 즐겁거나 재미있지 않은 것 입니다.

근래 일주일 간 블로그에 미쳐 지냈었습니다.
퇴근하면 얼른 집으로 와서 컴퓨터 부터 켜고, 그 때부터 시작하여 8~9시간. 새벽 4시 5시를 넘겨가며 글을 쓰고, 블로그 꾸미는 것도 배우고, 다른 블로거들의 생각도 읽고 ....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했습니다. 어제도 새벽 6시에 잠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신나서 하던 블로깅을 오늘은 방문자가 절반으로 준데 대한 대책마련의 입장으로 접근하고 보니 하나도 안 신나고, 일종의 의무감과 압박처럼 다가온 것 입니다.

지난 번에 실제로 애드클릭스를 설치하고 5일여가 지나서 깨달았었습니다. 블로그와 광고에 대한 우선순위에 대해서. 이제 블로깅 37일 째가 되어 다시 깨닫습니다. 블로그와 방문자와의 우선순위에 대해서.

블로그는 개인의 사적인 표현이지만, 공적으로 누구나가 읽을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공공에 대한 약간의 배려 ㅡ 낚시성 글 자제, 욕설 자제 등 ㅡ은 필요합니다. 하지만, 방문자 수 증대만을 목적으로 글을 쓰는 것은 엄연한 주객전도입니다.

사람인지라 이렇게 생각을 하면서도, 그래도 나도 한 번 확 뜨는 글이 있어 트래픽 폭탄도 맞아보고 싶고, 파워 블로거도 되어 보고 싶은 욕심이 사그라 지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다시 한번 그 말을 되새깁니다.

블로그의 인기도, 많은 방문자 수도, 블로그 광고 수입도 어디까지나 양질의 블로그에서 나온다는 진리 말입니다.

최근 글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
추천하는 글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
💬 댓글 19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글 잘보고 갑니다^^
트랙백 감사드려요..
처음 블로그를 시작할때의 저의 모습이 떠오르네요^^a

logo

저만의 고민은 아니었나봅니다. :)
이런 과정을 거쳐 좋은 블로거의 길로 가는거 겠지요..

logo

저 역시 무척이나 고민했던 부분입니다.
에드센스는 결국 계정이 막혀버렸구요.. (이유는 모릅니다. ㅠㅠ;)
아무래도 압박감과 방문으로 블로그를 진행하시면 피곤해집니다.
의무도 아니고, 즐거운 블로그스피어를 위해선 제생각에는 즐거운 생각으로 블로그를 운영하시면 중독은 되지 않고 블로그싀어가 즐거워지리라 생각합니다.
어렵게 저의 글에 트랙백도 걸어주시고... 너무 감사합니다.
팁을 하나 가르쳐 드리면, 방문자는 아무래도 핫 이슈를 다루면 많이 오고요, SNS는 많은 블로거분들과 커뮤니케이션을 통해서 얻어지더군요.
뭐 저도 보잘것 없는 언저리지만요.

앞으로도 자주 들리겠습니다.
행복한 블로그스피어로~~~ 거듭나세요.

logo

조언 감사합니다.
처음부터 욕심낸 것도 욕심내려고 한 것도 아니었으면서 괜한 고민을 한 것 같습니다.
정말 "행복한" 블로거로.. 거듭 나야겠습니다. :)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옮으신 말씀입니다.. ^^
전 이제 초월을 해버렸다죠.. ㅎㅎ
사람의 욕심이란게 끝도 없으니 말이죠..
오늘도 진솔한 글 잘 읽고 갑니다.. :)

logo

저도 얼른 초월해야 할텐데..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도를 닦아야 할듯 합니다..:)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저도 블로그 11월 한 달간 100명 미만 -> 2만 명 -> 6천 명 -> 100명 미만으로 컴백 한 제 블로그 방문자 수를 보며 새삼 평정심 가지고 꾸준히 블로깅해야지.. 라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logo

세상일이 생각보다 규칙적이고 일관되지 않은데 사람 욕심에 좋은 부분은 꼭 일관되고 규칙적으로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보너스라거나, 이런 많은 방문자..등의 불규칙한 것을 꼭 규칙적이어야 할 것 처럼 생각하는 것을 보면 말입니다..)
평정심. 저에게도 아주 필요한 것 같습니다. :)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감기 조심하세요 ~~
글 잘읽고 갑니다. ^-^

logo

자주 들러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번 감기 정말 무섭습니다. 저는 아직 걸리지 않았는데,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안 걸리시도록 조심하셔요..:)

logo
Zet

양질의 포스트 심히 공감합니다.
저의 경험에 비추어보면 그저그런 포스트 5섯개를 올렸을때 보다
한개의 제대로 된 포스트를 올렸을때 신규 구독자가 훨씬 많이 생기더라구요.

logo

제트님 블로그는 워낙 양질의 포스트들로 꽉 차 있어 구독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제 블로그는 개인적 이야기가 많아.. 구독하시는 분들은 없습니다. (구독자 확인은 어디서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라라 위님의 글을 읽으면서, 저도 시도하는 블러그...많은 생각을 갖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logo

글 남겨주셔서 감사해요..^^

logo

왠지 제 이야기 같네요~ ^^
누구를 위해 글을 쓰는가...
저는... 그냥 편안하게 일기 쓴다는 생각을 가지고 쓰고 있답니다~

logo

SkyNautes 님 블로그에 놀러가면 저도 함께 여행을 다니는 기분이 들던데요... 좋은 여행기 잘 읽고 있습니다..^^

logo

참.. 평범한 경험 속에서 소중한 글을 써내셨네요.
저도 혼자 노는 미니홈피에서 티스토리로 첨 이사했을 때
방문자가 500명이 넘는 것도 신기하더니 이젠 몇 천명 안되면 서운하더라구요.

댓글도 하나만 달려도 기뻐했는데 이젠 줄어들면 서운~~ 하고..
사람 욕심이 끝도 없나봐요ㅡㅡ;ㅋㅋ

그래도 다행인건 아직까지 구글 애드센스를 위한 블로그는 아니에요.
뭐.. 몇 푼 되지도 안흔 애드센스 수익 결과는 몇번이나 들여다 보는
희안한 습관이 생기긴 했지만..ㅋㅋㅋ

애드센스를 위해서 (방문자를 끌어모으려고) 자극적인 제목과 사진으로
트래픽을 올린 적은 한번도 없었다고 자부합니다만..

logo

근데 어느새 방문자 눈치 보느라고 정작 제가 쓰고 싶은 글은 못쓰는건 맞아요.
어떤 글을 써야 방문자들이 좋아할 까.. 이런거.ㅠㅠ

어떤 글은 방문자들이 안좋아할까봐 안올리고.. 날짜 숨기고...
답방도 좀 의무삼아 다니고...
달기 싫은 댓글을 달진 않지만 그래도 의무감은 생기더군요.

그렇게 블로그 하다 보니 많이 지쳤어요. ㅠㅠㅠ

저는 라라윈님과 반대로 심리학에 대한 건 예정에 없었는데
너무 많이 생겨버렸어요.ㅋㅋ
방문자들이 좋아하기도 하고.. 어찌 어찌 하다 보니 그리됐네요.ㅋㅋ

logo
익명

비밀댓글입니다

이름을 저장합니다.

최근글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 (7) thumbnail 코로나 속의 평범한 일상 (5)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 (2)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 (5)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 (14) thumbnail 처음 참가한 마라톤 대회, 5km 완주 후기 (2)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 (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 (131)
인기글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14)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131) thumbnail 외화입금확인서 vs 외화획득명세서, 애드센스 세금신고 서류(19) thumbnail 카톡 읽씹 당하기 쉬운 타이밍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2)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7) thumbnail 이별 극복의 5단계
말도안되는 소리 답장 했다고⋯ 💬ㅇㅇ 데이트 비용도 아까운 남자를⋯ 💬나참 세월이 많이 지났지만, 그 때⋯ 💬마음속의빛 사업자등록에 따른 부가세 신⋯ 💬굿보 30살먹고 커뮤니케이션과 대⋯ 💬므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