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플이 되려면 제일 중요한 것은 타이밍?

서로 마음에 들어하는 남녀가 만나도 타이밍이 맞아야 커플이 된다.

서로 잘 어울릴 것 같아 소개팅을 주선해 주는 덕에 만나거나, 우연찮게 일이나 학교 등에서 만나기도 하고, 참 많은 계기로 남녀가 만나게 됩니다. 그 중에서 호감가는 상대를 만나게 되면 커플이 되기 위해 노력하게 됩니다. 서로 마음이 있어 커플이 될 것 같은 남녀라 해도,  실제 커플이 되려면  타이밍이 잘 맞는 것이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1  소개팅 주선해도 서로 엇갈려 결국 못 만나기도..
정말 잘 어울릴 것 같은데 마침 둘 다 솔로인 상황이라 양쪽에 의사를 물어보았더니 둘 다 좋아했습니다. 그러나 양쪽의 시간이 도저히 조율이 되지 않아, 미뤄지던 약속은 결국 무산되고 그 둘은 만나지도 못했습니다. 남자분의 시간과 여자분의 시간이 도저히 맞질 않는 겁니다. 그렇다고 서로에게 직접 연락을 해보라고 하니, 그러기에는 서로 부담스러웠나 봅니다. 결국 다음을 기약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상대에게 호감이 있었어도, 만나지도 못하는 인연도 있는 것 같습니다.

#2 만난다 해도 상황이 좋아야
어렵게 만나도 서로가 체력, 컨디션, 상황 등이 좋아야 합니다.
친구가 소개팅을 하게 되었는데, 하필 그 친구가 시합이 있던 날이었다고 합니다. 서로 마음에 들어하며 분위기가 좋았는데, 이 친구가 시합을 마치고 그동안 쌓였던 긴장이 풀리고 피로가 몰려오면서, 자기도 모르게 여자분 앞에서 깜빡 졸았나 봅니다. 여자분은 첫만남에서 조는 남자를 보며 마음이 상했고, 좋던 분위기는 끝이 났다고 합니다. 
하필 그 날이 아니라 다른 날에 만났더라도 그 둘은 그렇게 끝났을까요...

#3 하필 전화받기 곤란한 상황에만 연락?
서로가 호감이 있어도, 알맞은 때에 연락이 되지 않으면 관계가 진전되기 어렵습니다.
한 친구는 여자분을 소개받아서 잘 연락을 주고 받았다고 합니다. 자신이 먼저 연락을 잘 하자, 여자분도 연락을 하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문제는 여자분이 전화를 할 때마다 너무 바쁜 상황이라, 나중에 다시 전화한다며 끊거나, 전화를 받지도 못하고 끊어버려야 했다고 합니다. 하필 딱 그 여자분이 전화했을 때만 그렇게 되었는데, 그런 엇갈린 타이밍으로 더 이상의 진전없이 끝이 났습니다.
친한 사이라면, 전화를 받지 못하거나 뚱하게 받으면, 왜 그러는지 물어볼 수도 있고 다시 연락을 하면 그만입니다. 하지만, 소개받고 가까워지기 전이나 연애 초반에는 이 부분에서 많은 오해가 생깁니다. 전화를 안 받으면 한 두번은 다시 해보지만, 더 하자니 괜히 끈덕지게 매달리는 인상을 줄까 걱정이 되고, 상대가 뚱하게 받는 것 같으면 싫어하나보다 하며 빨리 포기하게 되는 것 입니다.
물론  상대방이 마음에 안 들어서 연락을 안 받거나 떨떠름하게 받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자다 깬 상황이거나, 바빠서 전화 받기 어려운 상황이거나, 뭘 먹고 있었거나, 화장실에 있었거나... 하는 사정에 의해 한 두번 뚱하게 받거나 급하게 끊고 못 받은 것 일수도 있습니다. 사람마다 하루의 일정이나 컨디션, 상황이 모두 다르니까요....


이런 상황 뿐 아니라, 정말 마음에 드는 상대를 만났는데, 갑자기 집안 일이 생겨서, 아파서, 사정이 생겨서 등의 "하필 그 사람을 만났을 때 그런 일이 생겨서 안타깝게 끝났다.." 하는 사연이야기는 소설이나 영화 뿐 아니라 현실에서도 참 많습니다.
그래서 커플이 되기 위해서는 참 많은 것들이 맞아 떨어져야 하는 것 같습니다. 양쪽 다 누군가를 만날 여유가 있는 상황이어야 할 것이고, 너무 바쁘지 않아야 하고, 별 다른 일이 없는 상황이어야 하고, 싱글이어야 하고...... 이런 것들이 서로 맞는 타이밍에 만나야 커플이 될 수 있나 봅니다...

물론 타이밍때문에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것은 핑계거리일 수도 있습니다.
뜻대로 잘 되지 않으니 그냥 "인연이 아닌가봐.. 타이밍이 별로였어..." 하고 둘러대는 말 일수도 있습니다. 
또는 상대방이 괜찮았다해도 아주 좋았던 것은 아니라서 타이밍 탓을 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연애가 시작되는 상황이 늘상 마음의 준비가 되어있고, 타이밍이 좋은 것만은 아니니까요. 너무나 마음에 들었다면, 타이밍이 나쁘더라도 더 노력해보았을지도 모르지만, 그렇지 않았기에 타이밍 탓을 하며 금새 그만두었던 것일 수도 있습니다.

어쨌거나 좋은 타이밍에 만나 커플이 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임에는 분명한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커플이 된다는 것은 큰 인연이며 운명이라고 이야기하게 되는 지도 모르겠습니다. 
예전에 김제동씨가 한 말 중 이러한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어떤 커플이 이 세상에서 만날 확률은 얼마나 될까요?
간단하게 생각하면 만날 확률 안 만날 확률 반반이죠.
하지만 따져보면 내가 남자로 태어나고, 그녀가 여자로 태어날 확률 1/2.
이 세상의 수 많은 국가 약 200개국 중에 대한민국에서 태어날 확률 1/200.
대한민국에서도 같은 지역에서 태어날 확률.
우리나라의 수많은 지역을 약 1000개의 시,도,군,읍,면,동이라해도 1/1000.
그리고 같은 시간대에 있을 확률.
시간을 숫자로 환산하면 약 1/100000000000000.............
앞으로 아무리 좋은 성능의 컴퓨터가 나와도 이 확률을 계산할 수는 없을겁니다.
즉, 어떤 커플이 이렇게 만나게 된 것은 인연이 아닙니다. 그것은 기적입니다!"

정말 적절한 순간에 그를, 그녀를 만나게 된 것은 인연을 넘어 기적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미 기적을 만나신 분들은 그 놀라운 인연을 잘 키워나가시고,
아직 만나지 못한 분들은 하루 빨리 기적을 만나시길 빕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