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연애심리/연애질에 관한 고찰
  3. 적극적으로 고백하라 vs 부담스러운 고백 하지 마라, 그 애매한 경계는?

적극적으로 고백하라 vs 부담스러운 고백 하지 마라, 그 애매한 경계는?

· 댓글 7 · 라라윈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적극적으로 고백하라 vs 부담스러운 고백하지 마라, 대체 어쩌라는 걸까?

너무 들이대면 부담스럽다 하고, 너무 미온적으로 다가가면 남자가 숫기 없다 하고...

여자에게 고백하는 상황에서 어느 장단에 맞추라는 것인지 참 애매합니다.

돌이켜 보면, 저도 어떤 때는 "자신감을 가지고 용감하게 들이대라" 라는 글을 적고, 어떤 날은 "너무 들이대면 부담스럽다. 좀 천천히 해라" 라는 글을 적었습니다. 그리고 이메일을 받곤 했습니다. "글을 다 읽어봤는데 어떻게 하라는 건가요? ^^;;" 라고요...

정리가 안 되다가 질문에 답을 하려고 하다보니 정리가 될 때가 있는데, 메일을 받고 생각해 보노라니 '적극적 고백'과 '부담스러운 고백' 사이의 경계가 참 애매했습니다. 상황에 따라 다른건 확실한데... 이 둘의 차이가 뭘까요..,.



남자친구에게 호감이 생겼던 이유를 물어보면 빠지지 않는 대답


저는 타인의 연애에 무한 관심이 있어서, 연애 중이거나 결혼한 사람에게 어떻게 만나게 되었는지 어떤 점이 좋거나 싫었는지를 자주 물어봅니다. "지금 남자친구와 사귀게 된 이유"를 말할 때 빠짐없이 나오는 말 한 가지가 있습니다.


"진실되게 느껴졌다." 라는 것 입니다.


이 사람이 하는 말이나 행동이 진심이라고 느껴졌다는 것 입니다. 단순히 찔러보는 것이 아니라, 정말로 나를 좋아하는 구나, 저 사람의 호감은 거짓이 아니구나. 적어도 현재 저 감정은 진심이라는 것이 전해졌다고 합니다.

여자 입장에서는 이 부분이 상당히 중요합니다. 남자에게 스치듯 지나는 공략대상, 또는 놀이터 같은 존재가 되고 싶지 않으니까요..


물론 남자입장에는 말 합니다. 자신은 진심인데 왜 몰라주냐고...

그런데 여자가 느끼기에는 어린아이의 장난감 안 사준다는 투정 정도의 진심 같아 보일 때가 있고, 정말 진지한 진심 같아 보이는 상황이 다릅니다. 아마도 어린아이가 마트에서 울며 불며 <레고>를 사달라고 조를 때, 그 아이는 진심으로 그 레고가 갖고 싶을 겁니다. 그 순간에 만큼은 레고만 사준다면 엄마에게 평생 충성하고 엄마 말을 다 잘 들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할 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엄마는 알겠죠. 그 어린아이의 레고에 대한 진심이 금방 끝난다는 것을요.

울며 불며 이번이 마지막 레고라고, 저것만 사주면 말 잘 듣겠다고 해놓고, 사주면 집에 와서 한 번 맞춰보고 나서 이내 흥미를 잃을 겁니다. 그리고 다음 번에 마트에 가면, 또 다시 인생의 마지막 레고가 나타나겠지요.


여자가 원하는 진심은 어린아이의 순간적인 장난감에 대한 진심 같은 진심이 아니라, 오래도록 마음에 품을 수 있고 쉽게 변하지 않을 것 같은 진심을 원하는 것 입니다.

그래서 다짜고짜로 '마음에 든다' '처음 본 순간 반했다' 라고 하면 불안합니다.

대부분의 인간이 그렇듯이 언뜻 처음 봤을 때의 모습과 실체는 많이 다르기 때문에, 대충 보고 좋아했다가 실체(?)를 알게 되면 싫어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가령 '친절하고 여성스러워 보이는 모습 때문에 반했다' 라고 말을 하면, '어후. 나 안 그런데.. 곧 실망하겠군.'이라며 당사자는 흠칫할 수도 있습니다.

'너무 예뻐서 반했다' 라며 화장발로 점철된 얼굴에 반해도 걱정일 수 있습니다. '생얼보면 화들짝 놀라겠군.... ㅜㅜ' 이런 생각도 들고요.


이런 겉과 속이 달라 곧 실망할 것도 겁나지만, 이보다 더 걱정스러운 것은 무언가에 쉽게 빠지는 사람은 언제고 다른 여자를 보면 또 나에게 했듯이 쉽게 접근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나에게도 잘 알지도 못하면서 '너무 좋다' '반했다' '이런 감정 처음이다' 라고 했듯이, 언제든 처음 만나는 여자, 혹은 잘 모르는 여자에게 꽂혀서 또 그럴 수 있는 사람 같습니다.


그렇기에 여자는 적극적이되, 진심으로 '나라서' 좋아하는 것이라는 것을 확인받고 싶은 것 입니다.

나 이기 때문에 저 남자가 저렇게 갖고 싶어하고, 사귀고 싶어 하는 것이라고 느끼고 싶습니다.



찔러보기가 아니라 정말 원한다!


만약 어떤 사람이 정말로 입사하고 싶은 회사가 있다면, 그 회사에 대해 많이 알아 볼 것 입니다.

우선 찔러 보자는 심정으로 '안되면 말고' 라며 이력서부터 들이밀기 보다는 그 회사에 합격할 수 있는 팁에 대해 좀 살펴보고, 그 회사가 원하는 자소설 스타일도 알아본 뒤에 거기에 맞춰 지원서를 낼 겁니다. 그러나 너무 더디게 움직이지도 않을겁니다. 회사의 T/O가 늘 나오는 것이 아닐 수도 있으니, 기회를 놓치지는 않을 겁니다.

여자가 원하는 '적극적 고백'이란 이런 고백을 말하는 걸 겁니다.


연애, 적극적 고백, 부담스러운 고백, 여자의 심리, 여자의 마음, 고백,


"왜 우리 회사를 지원했나?"

 

라고 했을 때, 여러 화려한 말을 하지만 속내는 딱 '요즘 취업이 어려우니 다 찔러보는 중' 이라는 것이 비치면 면접관은 이 사람은 아니라고 생각할 겁니다. 반면, 정말 "이 회사여서 좋았다", 또는 "이 회사의 (쉽게 변하지 않는 특성, 강점)이 아주 좋다"와 같은 말을 하면 그 사람에게 훨씬 마음이 기울 겁니다.

여자의 심정도 비슷합니다. 적극적으로 대쉬해줘서 고맙기는 한데, 이 사람이 그냥 연애하기 힘드니까 아무 여자나 보면 우선 되던 안되던 찔러보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으면 적극성이 부담스럽게 다가옵니다. 그러나 이 사람이 정말로 '나라서 좋아하는구나' 하는 느낌이 들면 부담스러운 상황도 '적극적인 고백'으로 보이는 것 입니다.


- 30대 남자가 연애에 적극적이지 않은 진짜 이유

- 예쁜 여자만 사귀는 남자의 비법 - 여친 사귀는 법

- 만우절 고백 성공하는 사람과 실패하는 사람의 차이

- 친구가 고백 하면, 어떻게 해야 할까? 난감한 사랑과 우정사이

- 열살 차이나는 남자가 고백하면, 여자의 마음은 어떨까?

- 좋아하는 것 같은데, 남자가 적극적으로 대쉬하지 않는 이유

💬 댓글 7
logo

글 잘 쓰시네요. 많은 도움 받고 갑니다.
감사해용 ^^

logo

잘 읽었습니다. 통찰력이 정말 대단하시네요!

logo

적극적으로 고백하는건 남여가 따로 없는 것 같아요

logo
진실은

사실 적극적인 고백과 부담스러운 고백은 정해져 있어요.
남자가 호감형의 외모를 가지고 있으면 부담스럽기보다는 고백이 고맙죠.
설령 여자가 거부하더라도 여자는 그 고백에 대해 오랫동안 즐거워합니다.
반면에 남자가 호감형의 외모가 아니라면 적극적인 고백이든 미지근한 찝쩍거림의 고백이든
모두 부담스럽죠. 즉 이런 외모의 남자는 여자와 지속적인 관계를 통해서 친해지면서 외모가
여자눈에 콩깍지 씌워지는 때가 있을거에요. 이때 고백하면 되는거죠.ㅋㅋㅋ

물론 이것은 남자에게도 마찬가지~~

logo

이것 참... 정말 쉽지 않군요. 그 경계가 참 애매모호한 것 같습니다. ㅎㅎ

logo
다 귀찮다


여자들 한테 이런거 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냐?

서로 좋으면 밀당 같은거 하지 마라. 자연스러운게 제일 좋은거다.

너무 겉모습만 보지 마라. 초라한 니 모습을 보게 될 거다.

logo

저는 남잔데 확실히 공감되는 부분이 많이 있네요

이름을 저장합니다.

최근글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 (7) thumbnail 코로나 속의 평범한 일상 (5)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 (2)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 (5)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 (14) thumbnail 처음 참가한 마라톤 대회, 5km 완주 후기 (2)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 (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 (131)
인기글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14)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131) thumbnail 외화입금확인서 vs 외화획득명세서, 애드센스 세금신고 서류(19) thumbnail 카톡 읽씹 당하기 쉬운 타이밍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2)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7) thumbnail 이별 극복의 5단계
말도안되는 소리 답장 했다고⋯ 💬ㅇㅇ 데이트 비용도 아까운 남자를⋯ 💬나참 세월이 많이 지났지만, 그 때⋯ 💬마음속의빛 사업자등록에 따른 부가세 신⋯ 💬굿보 30살먹고 커뮤니케이션과 대⋯ 💬므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