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은 창시개명중?

요즘 아이들은 빠르면 배속부터 영어 태교를 하고, 일찍부터 영어를 배웁니다. 그래서 인지 학원 아이들 중에는 영어 이름 없는 아이가 없었습니다.

NICK, AMY, ANGELINA, JULIE, JULIA........

저도 라라가 영어 이름입니다. 필요가 있어 사용하고 있긴 합니다. ^^;;;

영어이름은 기본이에요~ㅋ


그런데 아이들이 모두 영어이름을 가지고 있는 것을 보니 씁쓸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벌써 10여 년 전 일 입니다.
종로 YBM 으로 회화를 배우러 가자 원어민 선생님이 제일 먼저 영어 이름 부터 짓게 했습니다. 우리 이름은 영어로 발음으로 힘들다는 것이 그 이유였습니다. ㅡㅡ;;

우리는 한글을 가르친다고 한글 이름부터 짓게 하지는 않습니다. (한글이름부터 짓게 하시는 선생님들도 계실지도 모르겠네요... 그렇다면 죄송합니다..^^;; )
우리나라에 유학와 있거나 여행, 일 때문에  와 있다고 해서 우리식 이름으로 부르지도 않고, 본토 발음을 최대한 살려 불러주는 풍토입니다. 
있는 그대로 존이면 존, 프랑소와면 프랑소와, 발음이 좀 까다로와도 본 이름을 중시하여 불러줍니다. 그런데  많은 영어 선생님들은 으례 자기네 문화에 따라 이름까지 개명시키는 것이 좀 내키지 않았던 것이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이 영어이름으로의 창시개명 분위기는 점차 더 널리 보급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영어이름을 지어 부르면서 영어를 하노라면 영어에 대한 친밀감을 높이고, 영어의 생활화에 도움이 된다는 생각에 그렇게 하시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영어를 배우거나 쓰려면 이름도 꼭 바꾸어야 한다는 인식을 박아주는 잘못된 방식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글로벌 시대... 영어....
영어이름의 필요성이 어느 정도 있을 때가 있긴 합니다. 그래서 요즘은 부모들이 이름을 지을 때 영어 발음과 중국어 뜻, 발음도 고려하시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글로벌시대에 맞게 따로 영어 이름을 짓지 않아도 전세계에서 쓸 수 있는 이름을 짓는다는 것입니다. 밑 받침을 뺀, 유나, 유리, 소이..... 등의 연음이 되면 영어 발음 비슷한 이름이 인기라고 합니다.

이렇게 가노라면 정훈, 혜영 등 등의 외국어로 발음하기 어려운 이름들은 한국식이름으로 취급받게 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는 무서운 상상을 살짝 해 보게 되었습니다. 끝자가 '자 (子)'로 끝나는 이름이 지금은 일본식 이름으로 취급받는 것처럼 말입니다. 나중엔 제 원래 이름이 한국식이름이라고 불리우는... 우울한 상상이었습니다...ㅜㅜ


영어를 배우려면...
영어를 사용하는 사회에서 살려면...
영어 이름 하나는 이제 정말 필수인 것일까요...?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