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집에서 할머니가 만들어주는 정성가득한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외할머니집'

처음 사회생활을 하고, 바깥음식을 많이 먹게 되었을 때는 정말 신났습니다. 지겨운 집밥이 아니라 날마다 새로운 음식들을 골라먹는 재미에 아주 행복했죠. 하지만, 머지않아 질리기 시작했습니다. 음식의 이름들은 달라도 속에 들어가는 양념은 대동소이하여 조미료 맛에 질려버린 것 입니다. 또 이상하게도 집에서 밥을 먹으면 오랜시간 든든한데, 밖에서 먹은 음식은 금새 허기가 집니다.
곧 엄마가 끓여주는 보글보글 된장찌개와 밥 한상이 너무나도 그리워졌습니다. 그래도 어쩔 수 없이 밖에서 음식을 먹어야 하는 때가 많은데, 이런 아쉬움을 달래주는 집이 있었습니다.



이름부터 '외할머니집' 입니다. 'OO할머니'들이 음식점 곳곳의 상호에서 활약하고 계셔서, 그다지 새로운 이름은 아닙니다. 그래서 그냥 이 집도 상호가 그런가 보구나 했는데, 깜짝 놀란 것은 정말 할머니 한 분이 음식을 만들고 날라주시며 가게를 운영하고 계셨습니다.



명함 속에서 웃고계시는 저 할머니께서 따뜻하게 손님을 맞아주시고, 음식을 차려주시니 정말 할머니댁에 온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혼자 하시는데도 요령이 있으셔서 인지, 상당히 빨리 음식을 내어주십니다.
가정집을 개조한 곳이라, 방에서 상을 놓고 먹는 기분이 듭니다. 집처럼 편안한 분위기 입니다.
음식도 맛있고, 할머니가 정성껏 차려주시는 한 상에 마음까지 행복해져서인지 이 집에는 항상 손님들이 북적댑니다. 싸고 맛있으면서 기분까지 좋아지는 곳이니 당연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하나하나 직접 만들어 주시는 반찬입니다. 보기에는 맛이 자극적이고 짭조롬할 것 같았는데, 전혀 짜지 않으면서 맛깔스럽고 구수했습니다. 가짓수는 많지 않아도 파래무침, 가지, 무말랭이, 건새우 마늘쫑 볶음 등 하나하나가 참 맛있어서  집에 싸가지고 와서 밥이랑 같이 먹고 싶었습니다.

아삭하고 맛있는 김치입니다.

냉면대접에 내어주신 동치미입니다. 살얼음이 동동 뜬 동치미가 시원하면서도 살짝 달큰한 맛에 숟가락을 계속 끌어당깁니다. 주로 파시는 메뉴가 칼칼한 찌개라 그런지, 이 동치미와 찰떡궁합입니다.

부대찌개입니다. 1인분에 5천원인데, 다른 사리 추가할 것 없이 명 수만큼 라면도 팍팍, 햄과 각종 재료도 팍팍 들어가 있습니다. 두 명이 가서 라면이 두 개 들어있습니다. 여자들의 경우도 푸짐하게 주시지만, 식성좋은 남학생들이 오면 더욱 푸짐하게 주신다고 합니다. 맛이 담백하면서 개운해서 속이 든든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저희 외할머니도 음식을 참 잘하셔서, 어릴 적에 할머니가 맛있는 것들 무척 많이 해 주셨습니다. 아직 살아계시지만 이제는 아흔이 다 되셔서, 요리를 직접 해주시진 못합니다..
할머니 생각도 많이 나고, 정말 할머니가 집에서 요리해 주듯이 하나하나 정성들여 내어주는 음식이 맛있고 푸짐해서, 기분까지 배불러지는 집이었습니다.


상   호    외할머니집
위   치    대전시 서구 도마동 배재대학교 정문에서 귀빈장 사거리 방향으로 중간쯔음에 있습니다.
전   화    042-320-5666      010-2886-5666
메   뉴    부대찌개, 순두부찌개, 닭도리탕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