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울면서 들어오면 어떻게 해야 돼?

어린아이들이 있는 학원에 있다보니, 아이들이 환하게 웃는 모습도 많이 보지만 우는 모습도 많이 보게 됩니다. 아이들이 우는 것은, 싸워서, 누가 놀려서, 분해서, 맞아서, 넘어져서, 다쳐서, 짜증나서, 아무 이유없이, 더워서.... 등 그 이유가 셀 수 없이 많습니다. 그러나 이유가 무엇이 되었든 간에, 아이가 우는 모습을 보는 부모님 마음은 좋지가 못합니다.

더욱이 떨어져 있던 상황에서 우는 모습만 보게 된다면.....
큰 일이 벌어집니다.



학원에서 쉬는 시간에 아이들끼리 장난을 치면서 놀던 중에 초등학교 1학년 아이의 휴대폰이 울립니다. 엄마신가 봅니다. 방실방실 웃으며 놀던 아이는 엄마에게 전화가 오자, 울먹거리며 고자질을 합니다.  
"(지금 OO오빠랑 노는 중인데) 엄마~~ OO오빠가 나 괴롭혀~ㅜㅜ 오빠~ 때리지 마~~~"
아이의 말 한 마디에 어머니는 바로 폭발 하십니다. 멀리 앉아있던 저에게까지 어머니 목소리가 다 들릴 정도로 우렁차게 소리를 지르십니다.
"어떤 놈이야? 당장 바꿔봐!"
어리버리 초등학교 1학년은 엄마의 말에 같이 놀던 초등학교 3학년 아이에게 전화기를 건네줍니다.
"야, 너는 뭔데 우리애를 때려? 혼날래? @#^!$#@^%%*&^&!"
장난치다 말고 갑자기 혼이 난 3학년 아이는 이내 울음을 터트리고, 한참을 화를 낸 어머니는 뒤이어 선생님을 바꾸라고 했나 봅니다. 아이가 저에게 전화기를 줍니다.
"아니! 선생님은 뭐하는 사람이길래, 우리애가 맞았다는데 가만있어요? 애들을 어떻게 관리하는거에요? #$^%$&"
"어머니. OO이가 맞은 적 없는데요. 지금 쉬는 시간이라 아이들 둘이서 서로 장난치면서 노는 상황이었어요. 아이들 간에 때리고 싸웠다면, 제가 먼저 혼냈을 거에요........"
"우리애가 맞았다고 하잖아요! 애가 울먹거리는데! @$^#%&&^(*&)"
"..................ㅠㅠ (힝.. 나도 울고싶다...ㅜㅜ)"


아이들끼리 어울리다가, 한 아이가 울 때는 원인이 있습니다.
정말로 아무 이유없이 놀려서 한 아이가 울거나 하는 경우도 있긴 하지만, 울던 아이도 함께 장난을 칠 때가 대부분입니다. 손뼉도 맞 부딪혀야 소리가 난다고, 장난도 한 쪽에서 받아줘야 되는 것이지 장난을 쳐도 반응이 없고 무시하는 아이에게는 아이들도 장난을 치지 않습니다.....

가장 흔한 상황은 한 아이가 먼저 메롱을 한다거나, 놀리면, 놀림을 받은 아이가 반격을 하고, 그러다가 둘 중의 하나가 울어 버리는 것 입니다.
아이들은 우는 쪽이 피해자로 보인다는 사실을 상당히 잘 알고 있습니다. (약은 것들...) 그리고 울면 어른 들이 달래주고, 울린 아이를 혼내준다는 사실도 아주 잘 압니다. 그래서 울린 아이를 무조건 혼내면, 자신도 피해자라면서 울지 않은 아이까지 분해서 울어 버립니다.
그래서 아이들을 혼낼 때는, 꼭 양쪽 말을 다 들어 봐야합니다.  비단 아이들 혼낼 때 뿐 아니라, 모든 시시비비를 가리는 일의 기본이 양쪽 입장을 들어보는 것이겠죠... ^^:;; 


그러나 요즘은 자녀수가 적고, 자신의 아이가 제일 귀하다 생각해서 인지..... 자초지종이고 뭐고 필요없이 뒤집어 놓고 보시는 부모님들의 수가 꽤 됩니다. ㅜㅜ 
자기 아이 눈에서 눈물이 한 방울이라도 난 자체에 대해, 불같이 화를 내십니다. 그렇게 만든 아이, 방치한 선생, 아이를 그 따위로 가르친 그 아이의 부모에게 마음껏 화를 내야지 일을 잘 해결했다 생각하시는 것같이 보이기도 합니다.
한 부모님이 그렇게 난리를 치고 나면, 상대편 아이의 부모님도 못 참습니다.
"아이들끼리 놀다보면 그럴 수도 있지, 그런 것을 가지고 엄마가 쫓아와서 혼을 내요?
그리고 그 집 애가 먼저 메롱하고 말로 약을 올렸다잖아요!"
하면서 아이들의 장난은 학부모들간의 큰 싸움으로 번지기도 합니다. ㅜㅜ


이런 일이 일어날 때면, 아이들이 아니라 부모님들부터 인성교육을 새로 받으셔야 하는 것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들곤 합니다. 그러나 아이들이 이야기 하는 것을 들으니 부모님도 고역이셨을 것 같습니다.
 
"우리 엄마는요, 옛날에는 제가 울면 학원이나 학교에 전화도 한 번씩 해 줬는데..  요즘은 안 해줘요. 그리고 아빠는 오히려 화를 내면서  왜 울고 들어오냐고 때리고 오라고 뭐라고 해요.. 우리 엄마 아빠는 나를 미워하나봐요...ㅜㅜ"

아이가 운다고 매번 쪼르르 전화하기도 난감하고, 더욱이 아버지까지 나서서 때린 아이를 불러다 혼낸다는 것도 참 볼썽사나운 일입니다. 그러나 아이의 입장에서는 응징을 해주지 않고 가만히 있는 부모님이 서운한가 봅니다. 아이의 생각에는 오히려 바로 울컥해서 울린아이를 혼내주고, 그 아이의 집까지 뒤집어 놓는 엄마들이 정말 아이를 사랑하는 엄마라고 생각하는 것 같았습니다.


눈에 넣어도 안아플 내 아이가 울고 들어오는 순간 분노게이지는 폭발할텐데...
그렇다고 대신 싸워주고 혼내주면 아이는 스스로 대인관계를 해결하는 능력이 없어질테고..
아이만 위로하고 나서주지 않으면 저렇게 서운하다 할 수도 있고....

자녀를 키우는 것은 참 많은 고민을 하게 되시는 일인것 같습니다.
부모님들은 정말 위대하신 것 같습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