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여자들은 키 큰 남자를 좋아할까?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왜 여자들은 키 큰 남자를 좋아할까?

여자분들이 남자분들을 볼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조건 중 하나가 '키' 입니다.
"얼굴은 상관없는데 키는 나보다 크면 좋겠어."
"키는 최소한 내가 하이힐 신은 것보다는 커야지.. "
하는 여자분들이 많습니다. 
여자들이 "남자들은 예쁜 여자만 좋아하던데, 안 예쁘게 타고난 걸 어떻게 하라고?" 를 외치듯, 남자들도 "여자들은 키 큰 남자만 좋아한다면서, 그럼 키 작은 남자는 어떻게 하라고?" 하는 그런 상황인 것 같습니다.
사람의 취향은 제각각 다르긴 합니다만, 대다수 여자분들이 자신보다 키가 큰 남자를 좋아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여자들은 왜 자신보다 키 큰 남자를 좋아하는 걸까요?



1. 남자들도 자기보다 키 큰 여자를 싫어해서.

모든 여자들이 자기보다 키가 큰 남자를 선호하는 것은 아닙니다. 키에 무심한 분들도 있는데, 오히려 남자분들이 예민하신 경우도 많습니다. 여자가 자기보다 키가 큰 경우 근처에 가지 않거나, 함께 길을 걸을 일이 있어도 멀리 떨어져 걸으시는 분들도 있습니다. 자기보다 키나 덩치가 큰 여자는 부담스럽다고 합니다. 이런 경우를 몇 번 겪으면 키에 무심하던 여자들도, 자신보다는 키 큰 남자를 만나야 편하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되기도 합니다.
물론 반대로 자신보다 키 큰 여자를 선호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본인이 키가 작아서 유전자 개량을 위해서, 또는 둘다 작아서 '키작은 커플'이 되는 것이 싫어서 키 큰 여자가 좋다는 분들도 계십니다.



2. 스킨쉽의 편의를 위해


스킨쉽을 극도로 싫어하는 남, 녀가 만나지 않는한 대부분 커플은 잦은 스킨쉽을 합니다.
손 잡기, 어깨 끌어안기, 안아주기, 뽀뽀 등등등..... 이런 대부분 스킨쉽도 키가 맞아야 서로 편안합니다. 남자분이 여자의 어깨를 감싸안는데, 키가 더 작은 경우 난감해집니다. 어깨가 들리는 상황이 생기는 거죠. 그런 자세로 있는 여자도 부척 불편합니다. 남자분이 감싸안아 준다기 보다 부축하는 자세인 것이죠. 팔을 걸치고 있는 남자나, 팔을 얹고 있는 여자나 둘 다 힘듭니다.


물론 키가 안 맞아도 현명한 해법을 찾은 커플들도 많습니다.
어깨가 아닌 허리를 감싸안고 다닌다거나, 손만 잡고 다니는 거죠. ^^;;



3. 신발을 자유롭게 신기 위해

남자친구가 자기와 키가 비슷하거나 작은 경우, 여자분들 대부분은 높은 신발을 못 신습니다.
매력적인 하이힐과 작별해야되는 상황이 됩니다. 원래 하이힐을 안 신는 스타일이야 괜찮겠지만, 8cm이상되는 간들간들한 굽을 사랑하는 여자인데 남자 키 때문에 패션을 포기해야 되는 상황은 그다지 즐겁지 않은 것이죠.



4. 잘 어울려 보이기 위해.(좋은 그림을 위해?)

고정관념이겠지만, 예로부터 남자와 여자가 적당한 키 차이가 날 때 잘 어울려 보인다는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다 보니 키 차이가 너무 안 나거나 여자가 더 큰 경우 그림이 좋아보이지 않습니다. 
더 큰 문제는 대부분 여자들은 자신이 남자보다 덩치가 커보이는 것을 싫어합니다. 그런데, 같은 키의 엇비슷한 체격의 경우 남자보다 여자가 더 커보이는 착시현상이 일어날 때가 많습니다. 그렇다보면 엇비슷한 체격이면 남자친구(애인)에 비해 덩치 커보인다는 싫은 소리를 듣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5. 체격이 큰 사람이 더 강해보여서.

진화론적 해석으로 보면, 여성이 남성을 고를 때 힘, 능력을 보는 이유는 자신이 임신을 하여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기간 동안 남자가 여자를 지켜주고 먹여 살릴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이런 판단기준은 오랜 세월이 지난 지금에도 남아서 남자는 힘이 세고 능력이 있을수록 좋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나 봅니다. 
그런 이유에서 체격이 작은 남자보다 체격이 큰 남자가 더 강해 보이기 때문에 선호하는 것도 있습니다. 키가 크고 체격이 좋은 남자가 여자를 더 잘 보호할 수 있을 것 같고, 힘도 더 셀 것 같고, 더 강할 것 같은 인상을 주는 경우가 많아서 인가 봅니다.



6. 큰 키가 외모상 더 좋아보여서

키가 큰 남자분들이 옷맵시가 좋은 경우가 많습니다. 아무래도 길쭉한 기럭지의 소유자들이 좀 더 멋있어 보입니다. 똑같이 티셔츠에 청바지를 걸쳐도 키 큰 모델들이 더 멋져보이니까요. 


이젠 깔창을 까는건 기본이고, 많이 깔아주는 센스~? @_@


이런 여자들의 키 큰 남자 선호현상 때문에, 요즘은 남자분들도 깔창이 애용품이 되나봅니다.
옛날에는 키가 많이 작으신 분들만 깔창을 썼는데, 요즘은 키가 크거나 작거나 관계없이 많은 분들이 깔창을 씁니다. 키가 185 이상되어도 깔창을 깔면 더 커 보여서 좋다며 까시는 분들도 보았습니다. 또는 본인은 깔기 싫어도 작은 키에 깔창도 안 깔고 다니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는 주변의 따뜻한(?) 충고 덕분에 깔고 다니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
어쨌거나 깔창도 한 번 깔기 시작하면 여자들이 하이힐을 신고 느끼게 되는 기분이 드나봅니다. 하이힐을 신으면 무릎이 나오고, 발가락에 변형이 오고, 발에 피로가 몰려올 지언정 키가 커보이고, 날씬해 보이고, 옷맵시가 더 좋아보입니다. 남자분들이 깔창을 까셔도 비슷한 효과일 겁니다. 키가 커보이고, 체격이 더 좋아보이고, 옷 맵시가 나고... 그래서 아무리 건강에 해롭다고 해도 여자들이 하이힐을 끊기 어려운 것처럼, 남자분들도 깔창의 세계에 발을 들이시면 쉽게 끊기는 어려운 모양입니다.

신발을 벗으면 바지가 질질?

문제는 여자들의 하이힐의 경우는 이미 오픈되어 있는 것이라서 신발을 벗는 경우에도 덜 부끄럽지만, 남자분들의 깔창은 속에 숨겨서 까는 경우가 많아 신발을 벗게 되는 경우 난감한 상황이 벌어질 때도 많습니다. (그렇다고 양말 속에 깔창을 깔 수도 없는 노릇이고...)
이제는 남자분들의 키가 말한 것보다 작더라는 이야기가 흥미로운 이야기도 아닙니다. 
"183이라더니 건강검진 받을 때 보니 173 이더라." (요즘은 기계가 너무 정확히 재 주다보니..)
"부모님이랑 밥 먹으러 가서 신발을 벗으니 나보다 작더라." (그동안 만날때는 나보다 컸는데..)
하는 이야기들이 흔합니다.
이제는 여자는 화장발, 남자는 깔창발 인 걸까요??  



체중이나 얼굴은 노력에 의해 조금은 바뀔 수도 있습니다. 현대의학의 도움도 가능하구요.
하지만  키는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 본인이 노력한다고 커지는 것도 아니고, 키 커지는 수술을 받을 수도 없고... 개인이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이래야 깔창일텐데, 그렇다고 실제 키가 커지는 것도 아니니....  남자분들의 키에 대한 스트레스가  엄청날 것 같습니다. 

키와 상관없이 행복한 커플들~


하지만, 다행인 것은 "키 큰 남자가 좋아", "남자 키가 얼마 정도는 되야지..." 하는 이런 이야기들은 매스컴에서 만드는 기준이며, 싱글들 또는 부모님들의 희망사항일 뿐이라는 것 입니다.
실제 알콩달콩 잘 사귀고 있는 커플들을 보면 꼭 키가 잘 맞아서 사귀는 것이 아닙니다. 키보다 성격이나 서로의 가치관, 취향, 취미 등등의 내적인 요소가 잘 맞아서 잘 사귀는 커플들이 훨씬 많습니다.
키 등의 외적인 요인들은 처음 만났을 때 매력을 느끼게 하는 시발점이 될 수는 있지만, 관계를 진전시키고 발전시켜주는 요인은 아닌 것 같습니다.


여자가 좋아하는 남자- 여자들이 다 좋아하는 남자는?
- 남녀의 키 차이, 얼마가 적당할까?
- 여자도 남자의 얼굴을 많이 볼까?
- 여자들이 정말 웃긴 남자를 좋아할까?
- 엄마 닮은 여자를 좋아하는 남자, 아빠 닮은 남자를 좋아하는 여자?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