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준비물 목록 (동남아 바다 여행 준비물)

라라윈 바다건너 여행가기 : 해외여행 준비물 목록 (동남아 바다 여행 준비물)

해외여행 준비물 체크리스트를 하나 만들어 놓으면 편할 것 같아 차근히 정리를 해 보았습니다. 처음엔 다이어리에 적었다가, 구글 문서에도 하나 만들었는데, 로그인 필요없이 확인할 수 있는 블로그에 올려놓고 확인해 보는 것이 제일 편해서 블로그에 하나 써 보았어요.


예전에 일본여행을 갔을 때 일주일도 채 안 되는 시간이었는데, 27인치 캐리어를 꽉 채워 갔습니다. 신발 여러 켤레, 옷 수 십 벌, 기타 등등 짐이 정말 많았어요. 신발까지 깔 맞춰서 예쁘게 차려 입을 때는 좋았는데, 캐리어를 늘 끌고 다니는 것이 아니라 상황에 따라 번쩍 번쩍 들어올려야 될 때가 있다보니 굉장히 힘들었어요. 27인치 캐리어도 터져 나갈 지경이었고, 숄더백에 쇼핑백까지 짐을 바리바리 들고 있다 보니, 여행 마치고 돌아올 무렵에는 짐에 짖눌려 버려 힘들었습니다. 27인치 캐리어이니 기내에 들고 탈 수 없어 숄더백과 쇼핑백을 잔뜩 든 채로 캐리어 기다리는 시간도 피곤에 쩔어 있었습니다. 하필 그 날따라 저희 캐리어가 제일 마지막에 나와서 피곤에 쩐 상태로 짐 찾는 곳에 아주 오래 서 있었어요.


멀뚱히 다른 사람들 짐 찾는 것을 다 구경하고 있었는데, 눈에 띄는 일본인 청년들이 있었습니다. 짐 찾는 곳에서 홀쭉한 롤백이 하나 나오더라고요. 무려 루이비똥 롤백인데 기내에 들고 탈 수도 있는 가방을 수화물로 부쳐 버린 것도 대단하다 싶고, 아무 것도 안 들어있어서 축 쳐진 빈 가방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이야기하는 정황을 보니 일본에서 한국으로 놀러온 것 같은데, 빈 가방 하나 들고 그냥 온 겁니다. 해외여행 오면서 몸만 오다니......!

정말 부러웠습니다.


생각해보면 굳이 모든 것을 싸들고 갈 필요없이 세면도구도 사서 쓰고 (사실 호텔방에 다 있으니 안 챙겨가도 그만인데...) 응급약도 필요하면 약국에서 사고, 아무튼 필요한 대부분의 것들이 현지 조달이 가능한데 굳이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싸들고 다닐 필요가 없었습니다.


그 날 이후로 저의 꿈은 빈 가방 청년들처럼 몸만 여행다니는 것이었는데, 이번에 가면서 짐을 최소화 한다고 했어도 챙길 것이 꽤 많았어요...



기내용 가방 & 여행지 작은 가방

- 기내용 가방 : 기내용 가방은 수화물로 부치면 안 되는 것들과 비행기 안에서 필요한 이어폰, 목베개, 귀마개, 펜 등을 담은 가방입니다.  

- 여행지 가방 : 여행지에서 지갑이나 핸드폰 같은 간단한 소지품을 들고 다닐 가방, 작은 크로스백 같은 것 (무조건 가벼워야 함)


- 전자기기 : 노트북, 카메라, 스마트폰, 태블릿 (예전엔 입출국 검사할 때 전자기기 따로 빼서 검사하길래 캐리어에 안 넣고 따로 담아 갔는데, 이번에 보니 따로 빼지 않고 그냥 가방에 넣어둬도 되었어요. 원칙적으로는 노트북, 카메라 등의 전자기기는 수화물로 부치면 안 되고 기내에 들고 타야 합니다.)

- 보조 배터리 (수화물로 부치면 안 됩니다. 전 요즘 보조배터리 안 써서 보조배터리는 없었어요.)

- 셀카봉 (평소에 쓰던 사람이나 필요한 것 같습니다. 평소 셀카봉 안 써 버릇하던 사람이라 여행가서도 한 번도 안 썼어요. 바다 여행에서는 방수팩에 핸드폰 집어 넣으면 셀카봉 연결이 어렵기 때문에 더 쓸모 없었습니다.)


- 화장품 : 미스트, 색조 화장품, 선크림 (기내에서 건조하면 뿌리려고 들고 탔으나, 역시 평소에 미스트 안 뿌리는 사람은 기내에서도 한 번도 안 씁니다. 색조화장품은 화장 하나도 안 하고 탔다가, 비행기 도착할 무렵 간단히 화장할 때는 유용했어요. 선크림도 도착할 무렵 발랐고요.)

- 목베개 (+ 안대, 귀마개) : 예전엔 라텍스 목베개를 들고 다녔으나 귀찮아서 바람 넣는 것으로 샀어요. (에코마트에서 목베개 안대 귀마개 세트에 2천원 이었어요.)


비행기 목베개 이어폰 안대 세트


다음으로 공항에서 수시로 꺼내서 보여줘야 하는 것들을 기내용 가방 또는 여행용 보조가방에 넣습니다.


- 여권

- 항공권

- 돈 / 카드

- 쿠폰 : 인천공항이나 면세점 등에서 사용할 것. 도착지 공항에서 쓸 쿠폰 등. 


그 밖에 선글라스, 기내에서 건조할 때 쓸 인공눈물 등을 챙기면 기내용 가방 / 여행용 보조가방은 끝 입니다.



캐리어 / 큰 여행가방

1. 입을 것

- 속옷 (브라, 팬티 날짜 만큼)

- 옷 (날짜만큼 또는 돌려 입을 것 계산해서 적당히, 티셔츠, 바지, 반바지, 원피스 등 : 여행갈 때 은근히 원피스가 제일 편합니다.)

- 양말 (필요한 만큼)

- 잠옷 (잠옷으로 입을 옷 (샤워하고 입을 편한 옷) 안 챙기면 불편했어요. 원피스를 잠옷으로 입다가 외출복으로 입으며 돌려 입어도 됩니다.)

+ 생리대 등도 고려



이마트에서 여행용 정리백 3종에 9,900원에 팔길래 하나 샀는데, 편리했습니다. 제일 큰 것에 옷과 속옷 담고, 작은 것에 수영복 래쉬가드 담고, 쬐그만 거에 화장품 담았더니 편했어요. 다만 자리를 꽤 많이 차지합니다. 큰 정리백은 20인치 캐리어 4분의 3을 차지해 버렸어요.


- 모자

- 선글라스

- 벨트


- 신발 : 운동화, 슬리퍼 등 (동남아 바다 여행 가면 슬리퍼 필수인데, 가서 사도 됩니다. 이번에는 가서 첫날 하나 사서 신고 돌아올때 버리고 왔어요)


- 귀걸이 악세사리 등의 장신구



2. 바를 것

- 화장품 - 밤에 바를 크림 등등 (기내에 실을 경우 100ml 이하 용기에 담거나 100ml 이하 짜리만 20*20 이내 지퍼백이나 백에 담아서 타면 됩니다.)

- 선크림 (동남아 바다 여행시 필수 입니다.)

- 색조 화장품 (눈썹, 아이섀도우, 립 등)



3. 먹을 것

- 비상약 (두통약, 소화제 등)

- 주전부리 : 기내에서 먹을 수 있어서 밀폐용기에 담아가도 된다고 합니다. 빈 텀블러도 소지 가능하대요. (전 아무 것도 안 들고 갔어요)

- 소주, 안주, 고추장 등등 (술 싸가면 기내 반입 가능 캐리어라도 꼭 부쳐야 되서 귀찮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꼭 필요하다면야... 참고로 필리핀 세부 슈퍼에 소주도 팔아요)



4. 세면도구

- 멀티솝 (세안 바디워시 샴푸 빨래까지 할 수 있는 다용도 비누)

- 칫솔, 치약, 치간칫솔, 혀 클리너 (+ 치아교정하는 사람은 유지장치 등등)

- 수건 (이번에는 씨홀스다이브샵 리조트에서 수건은 다 줘서 한 장도 안 싸갔어요)



5. 전자기기 부속품

- 각 전자기기 별 충전기, 케이블 (아이폰, 맥북, 노트북, 안드로이드, 카메라 등 케이블이 다 다르면 다 따로 챙기기)

- 멀티 어댑터 2개 (핸드폰, 카메라, 노트북 3종 충전하려면 최소 2개 있어야 편함)



6. 바다여행 & 수영장 물놀이 할 것

- 수영복 

- 래쉬가드 (래쉬가드만 입으면 되는 줄 알았더니 래쉬가드 속에 브라 팬티 따로 입거나 수영복 입어야 합니다, 래쉬가드 챙겨도 수영복 챙겨야 돼요)

- 물놀이 모자 (수영장에 수모 꼭 써야 되는지 확인하고 챙기거나, 물놀이 할 때 쓸 모자 하나 챙기면 좋아요. 얼굴 타는 것을 막기 위해서도 필요)

- 물안경

- 슬리퍼 / 쪼리

- 선크림

- 휴대폰 방수팩

- 물 빠지는 매쉬 주머니 또는 물에 젖은 것들 담아올 가방, 방수팩 (전 안 가지고 갔어요. 그냥 쬐그만 휴대용 선크림만 챙겨가지고 다녔더니 방수팩이 필요 없었어요, 담배 피우시는 분들은 담배를 위해서라도 방수팩 하나 있는게 편해 보였어요.)



7. 기타 취미 : 드로잉 도구

- 수첩

- 필기구 (펜, 연필, 샤프 등)

- 드로잉북

- 고체물감


가서 이국적인 풍경을 스케치 해오겠다며 가져갔으나.... 평소에 안 쓰던 것, 평소 안 하던 짓은 가서도 안 한다는 것을 다시금 깨달았습니다. 한 번도 안 쓰고 고스란히 다시 가져왔어요...



8. 비상용품

- 여권 사본, 여권용 증명사진 1매 (하나 챙겨 두면 든든합니다, 쓸 일은 없지만)

- 여분의 돈 (한 곳에 다 넣지 않고 분산해서 넣어두기)

- 여분의 카드 (혹시 카드가 안 될때를 대비한 여분 카드)



이번에는 옷을 돌려 입을 생각으로 날짜보다 적게 가져갔는데도 한 번도 안 입고 들고 온 원피스가 한 벌 있었습니다. 셀카봉, 미스트도 안 쓰고, 드로잉 도구도 안 썼어요. 한국에서도 안 하던 짓은 해외에서도 안 합니다...... ;;;

또 안 쓴 것 중 하나는 카메라 였습니다. 해외여행에서 카메라는 초 필수품이라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그냥 다 핸드폰으로 찍고 목에 카메라 걸고 다니며 관광객 티 내는 사람도 없었어요. 사진을 보니 카메라로 찍은 사진이 훨씬 좋긴 하지만.... 다음엔 그냥 카메라 놓고 다녀도 될 것 같습니다.


해외여행 준비물 목록


처음에는 캐리어와 작은 보조가방을 쌌는데, 캐리어에 합체시킬 수 있는 좀 더 큰 가방에 집어 넣어버렸습니다. 나중에 공항에 가보니, 신의 한수였어요. 인천공항에서는 꼬박 1시간을 서 있었고, 1시간 구경 다녔고, 세부공항 입국할 때도 4~50분 서 있었고요. 세부 공항에서 출발할 때는 꼬박 2시간을 서 있었어요. 제 앞에 백팩 메고 온 여행자들이 무거워서 가방 벗은 뒤 질질 끌고 가는 모습을 보니, 캐리어와 캐리어에 꽂아 놓을 수 있는 가방을 들고오길 잘했다 싶었어요.


언젠가는 캐리어 없이 위에 꽂은 검은 가방 하나에 쏙 들어가게 짐을 줄여서 여행가고 싶어요.....



- 여자 혼자 휴양지 해외여행 어떨까? feat. 스쿠버다이빙 패키지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