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이 제일 좋아하는 말, "예쁘다"

라라윈의 심리이야기: 여자들이 제일 좋아하는 말, "예쁘다"

 
"예쁘다는 말에는 죽은 송장의 심장도 뛴다." "예쁘다는 소리는 할머니도 가슴 설레게 만든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여자들이 예쁘다는 소리를 좋아한다는 말입니다. 워낙 예뻐서 예쁘다는 소리가 지겨울 법한 여자 연예인들도 예쁘다는 소리가 기분 좋다고 하니, 예쁘다는 소리 들을 일 없는 일반인들의 경우는 더욱 그럴 것 같습니다. 립 서비스인 것을 알아도 예쁘다는 말에는 저도 모르게 입이 귀에 걸리며 기분 좋아지는 때가 참 많습니다. 


늘상 예쁘다는 소리를 들을 미모가 부러울 뿐..+_+



#1 정육점에서...

지난 번에 몸이 허해서(?) 삼겹살을 사러 갔습니다. 판매하시는 분이 너무나 친절하십니다.
"부위는 어떤 걸로 드릴까요? 살고기 많은거? 뼈있는거?"
"크기는 어떻게 썰어드릴까? 조금 작게? 파채도 드릴까요?"
"요즘 삼겹살이 좀 비싼건 아시죠? 그냥 드릴까요?"
"자.. 여깄습니다.. 자주 애용해주세요."
"정말 미인이시네요..^____^"

삼겹살 값이 오르고 잘 안 팔리는 때인데다, 동네마트 정육코너다 보니 단골손님 확보를 위해 더욱 친절히 해주셨던 것 같습니다. 그러나 그런 모든 상술과 관련된 상황은 무시하고, 귀에 남는 말은 마지막 칭찬 뿐입니다.
미인이시네요.. 미인이시네요... 미인이시네요....

#2 택시에서...

"어서오세요~ 어디로 모셔다 드릴까요~?"
"아유~ 참 이쁘네.. 어딜 가길래 이렇게 이쁘게 하고 가시나?"

이쁘게.. 이쁘게... 이쁘게.......
사실 출근하는데 늦어서 머리는 날라다니고, 얼굴은 화장도 못 하고 나와서 난리도 아닌데, 접대성 멘트인 것을 뻔히 알면서도 기분 좋아집니다.


이렇게 접대성 멘트인 것이 뻔한 상황에서조차 저런 말에 기분이 좋아집니다. 그러니 특별한 이익이 얽혀있지 않은 상황에서 만난 사람이 예쁘다는 말을 해줄 때는 기분이 얼마나 날아갈 지 짐작되실 겁니다.
물론 저 스스로도 결점인 것을 아는 부위를 칭찬하면 오히려 기분이 상할 때도 있습니다. 얼굴이 큰 것을 아는데, "얼굴이 참 작으시네요." 라거나, 피부에 트러블 많은데, "피부가 참 좋으세요." 라는 말 등은 정말 할 칭찬이 없어서 궁여지책으로 하는 말 같아 칭찬같이 들리지 않기도 합니다.
그런 몇몇 경우를 제외하고는 "예쁘세요." "예쁘네요." "예쁘다." 하는 말은, 저도 모르게 기분이 좋아지게 되는 칭찬인 것 같습니다. "아니에요. 별 (그런 기분좋은) 말씀을.." "접대성 멘트신거 다 알아요." 하면서도, 입은 웃고 있거나, 기분 좋은 티가 팍팍 나게 됩니다. 그냥 하는 말이라고 생각하면서도, 머릿 속 한 구석에서는 "내가 예쁘대~으히히히히~" 하면서 신이나는 겁니다. ^^;;;;

이렇듯 예의상 하는 말이고, 사실이 아님을 알면서도 "예쁘다"는 말에 기분좋아지는 것을 보면, "여자들은 예쁘다는 말을 좋아한다."라는 말이나 "여자에게 호감을 얻고 싶으면, 예쁘다는 소리를 하라."는 조언이 근거없는 말은 아닌것 같습니다.



물론 모든 여자분들이 다 "예쁘다"는 소리에 저처럼 좋아하는 것을 아닐 수도 있습니다.
예전의 한 광고에서는 "잘 나가는 여자들은 예쁘다는 말에는 관심없죠. 스타일은 더 매력적인거니까.." 라고 했었습니다.  그처럼 예쁘다는 부분보다 다른 칭찬을 더 좋아하는 분들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제가 그 광고를 보며 든 생각 중 하나는, 신민아씨처럼 예쁜 모델이야 이미 예쁘다는 소리는 많이 들었을테니, 그런 말보다는 스타일리쉬 하다는 말이 듣기 좋다고 할 수 있는 여유도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쁘다는 말을 자주 듣기 어려운 사람은, 예쁘다는 말에 관심 많습니다. 
그 말이 사실이건 아니건, 진심이건 아니건, 그런 것과 상관없이,
"예쁘다"는 소리는 자동반사적으로 기분이 무척 좋아지는 말이니까요...^^;;;;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