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연애심리/연애질에 관한 고찰
  3. 이상형 물어보면 "좋은사람"이라고 하게 되는 이유

이상형 물어보면 "좋은사람"이라고 하게 되는 이유

· 댓글 36 · 라라윈

라라윈의 연애질에 관한 고찰: 어떤 스타일 좋아하냐는 곤란한 질문의 정답

연애사에 관심이 많다보니, 다른 분들과 이야기 할 때도 연애관련 이야기를 자주하게 됩니다. 그렇다보면 자연스레 현재 상황을 묻기도 하고, 애인이 없다고 하면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는데요?" 하는 질문으로 이어집니다.
저도 다른 분께 이 질문을 잘 하긴 하지만, 이 질문 참 곤란합니다.



"저는 얼굴은 어떻고, 체격은 어떻고, 성격이 이러하며, 취미는 이렇고, 뭐는 어떻고....."
하면서 꼬치꼬치 이야기를 하면, 사람이 너무 까탈스러워 보이기 쉽상입니다.
이런 식의 대답을 하면, 대체로 상대방은 "니가 그러니까 애인이 없지.."라는 눈빛으로 응답하곤 합니다.

그렇다보니
그냥 뭉뚱그려서 "좋은 사람" "잘 통하는 사람" "따뜻한 사람" 등의 욕먹지 않을 추상적인 말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 대답이 진심이 아닌 것은 대부분 압니다. 정말 누군가를 소개시켜 줄 마음이 있는 사람이거나, 궁금한 것은 못 참는 사람들은 추가질문을 합니다.
"좋은 사람, 그리고요?"
"어떻게 좋은 사람? 구체적으로 뭐가 있을거 아냐?"

그러나, 이 시점에서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해 본 사람들은 머지않아 알게 됩니다.
내가 생각하는 이상형과 상대가 알아듣는 것과 실제 인물 사이에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는 사실을요..

예를 들어, "머리 길고, 야리야리하면서 청순하고, 그렇다고 너무 고분고분 말마다 '네' '네'하는 스타일은 말고... 적당히 자기 의견 이야기할 줄 아는 여자가 좋던데... 기왕이면 나랑 취미도 비슷하면 더 좋고.." 라고 하면, 상대방이 맞장구를 쳐 줍니다.
"아~~~ 어떤 스타일 말하는 지 알겠다. 딱인 사람 있는데, 소개시켜줄까?"
이 순간부터 이상형이 나올 것이라 생각하고 기대에 부풀어 있지만, 실제 인물은 상당한 차이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ㅜㅜ
그러나 실제 인물이 차이가 있었다고 주선자에게 이야기를 한다고 해결되는 것이 아닙니다.
"내가 말한 것과 너무 다르잖아?"
"뭐가~? 딱이잖아. 머리 길고, 자기 주장 강하고...지 이상형에 맞는 사람을 소개 해줘도 난리야. 도대체 어떤 사람을 원한다는 거야?"
"................."

오히려 "좋은 사람이면 좋다"고 하고 소개 받고 나서 아닐 때는, 스타일이 안 맞는다고 라도 할 수 있지만, 구체적으로 이야기 했고, 상대방은 자신이 이해한대로 구체적으로 맞는 사람을 소개시켜주면 더 곤란해지는 것 입니다.



뭐가 문제였던 걸까요?
사람이 생각하는 이상형에는 늘 '숨은 가정'이 있습니다.
다른 것은 안보고, 성격이 좋고, 키가 컸으면 좋겠다고 한다면, 그 사람의 숨은 가정은 얼굴은 미남은 아니어도 중간이상은 되고, 직업이나 학력도 자신과 비슷하며, 말이 잘 통하고, 문화수준이나 식성이나 취향등이 자신과 적당히 비슷한 사람이라는 것입니다. 그런 기본 가정이 충족된 상태에서 키도 크고, 성격도 좋았으면 좋겠다는 것이지, 덜렁 키와 성격만 있어서는 안 됩니다.
결국 이상형(좋아하는 스타일)은 '기본적인 조건은 모두 갖추고' + α로 몇 가지 구체적인 조건을 갖춘 사람입니다.

문제는 스스로도 자신의 기본가정을 잘 모를 때도 있고,
상대방이 이야기하는 기본가정을 생각하지 못한채, 단순히 예쁜 여자라고 하면 예쁘기만 한 여자, 유머감각있는 남자라면 유머감각만 있는 남자를 소개시켜주기도 하기 때문에 서로 난감해 집니다.
소개해 준 쪽은 분명 말 한대로 해 주었는데 왜 그러는지 답답하고, 소개받는 쪽은 자신이 생각한 것과 너무 달라서 실망하게 되어버리는 것 같습니다.



이런 상황을 몇 번 겪으면, 누군가가 "어떤 스타일 좋아해?"라고 물을 때,
구체적으로 말하면 더 곤란해 질 수도 있다는 생각에 "좋은 사람"이라는 답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누군가 진정으로 소개를 시켜준다고 할 때는, 숨은가정+ 이상형조건을 말하거나
(조건이 너무 복잡해 주선자가 지레 포기하는 부작용이 있을 수도...)
주선자도 상대가 이상형 이야기를 할 때, 숨은 조건까지 생각해서 소개해주는 센스가 있어야  할지도....



소개팅, 팅, 팅
- 소개팅이 안되는 것은 기대감 때문?
- "소개팅 시켜드릴까요?" 라는 말의 다양한 용도
- 이상형을 만나면 어떻게 하실래요?
- 커플이 되려면 제일 중요한 것은 타이밍?

💬 댓글 36
이전 댓글 더보기
logo

좋은사람?
참 애매한 말이긴 해요~!

logo

물어보는 사람에 따라 다른 대답이 나가는거 같아요..
좋은 사람.. 음 저도 많이 써 본 말인듯 합니다.^^;;

logo

쩝... 저도 구체적인 '상'을 갖고 있는 편이 아니라서...
그냥 적당한 나이의 '여자'라고 말을... ^^;;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하핫!! 남자의 이상형은 대부분 "예쁜 여자"죠.^^;
저도 욕안먹게 착한 여자, 좋은 여자라고 말은 하지만 얼굴이 예뻐야 마음이 가는것 같습니다.ㅎㅎ

logo

하하하하하....언제나 현실은 이상과 맞을수가 없죠...ㅋㅋㅋㅋㅋ
저도 머...착한 여자면 좋습니다...하하하하하...
라라윈님..날씨가 많이 추워졌는데 감기 조심하세요~~

logo

당연하니까 말 안하는 거 아닐까요? ㅋㅋ
트랙백 걸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logo

저는 기본조건도 미달인데...
큰일이네요 ㅡㅡ;;

logo

좋은 사람...

자기 이상형 + @

이게 더 무서워요.ㅋㅋ

logo

공감가는 글입니다.^^
근데, 제 주위에 있는 '일단 기본은 갖춘 남자'들은 죄다 애인이 있어서 누구한테 소개해줄 수가 없더군요.ㅋ

logo

근데 당췌 '좋은사람'이란 게 어떤 의미일까요? 성격이 착한 사람? 몸이 착한 사람? 얼굴이 잘 생긴 사람?

logo

제가 그러거든요.. 이상형이 뭐야? 그러면 "좋은사람" <---요렇게 떡 하니 대답한답니다.ㅋ
정말 공감가는 글인것 같아요 ^^

logo

전.... 좋은 사람...

참으로 어려운거 같아요.. 저도 좋은 사람은 아닌지 모르겠지만....

이상형이 마음을 전할수 잇는 사람인거 같아요....

logo

지금 아내랑 연애하며 지나버린 시간이지만 그때는 누군가 제게 이상형을 물으면 그냥 웃고 말았죠
더이상 이상형을 찾을 필요가 없기때문에..ㅋㅋ 넘 닭살인가요

logo

좋은사람이라~왠지 무엇가 많은 의미가 있는것 같은느낌이 듭니다.지금의 이상형은 아마도 제여자친구일것입니다.

logo

전지현 훈훈하군효.
친구들이 종종 이상형을 물어보긴 하는데,. 처음부터 구체적으로 인종부터 나뉨.
인종차별주의자가 되기 싫어서 '좋은사람'뭐 이러고 다님. ㄱ(-_-)r

logo

으흐흐 바로그 숨은센스를 찾기가 너무나 힘든거죠~ ㅋ
사실 구체적으로 이야기 해 주면 주선해 주는사람도 편한데 말이죠~

logo

저도 예전에는 좋은사람이라고 했는데
어느새부턴가 구체화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소개팅이 안들어오고 있어요..ㅎㅎㅎ
너무 심하게 구체화했나봐요...ㅎㅎㅎ

logo

전 절대로 좋은사람??이란 말도 안하고..그냥 뭐 무조건 볼래? 그러면 응!! 이라고..다만 먼저 상대가 알아서 경제력은 좀 되더라..라던지, 혹은 너보다 키는 좀 크더라..라던지...그러니깐 하도 많이 보니 이제는 묻지도 않는걸까요? 하하;; -_-

logo

연얘에 관심이 없을 적에는 막연하게 착하고 좋은 사람이라고 했는데...
나이가 차고 마음이 조금씩 급해지고 이러다가 평생 혼자가 아닐까 생각하니.....
저는 현재 급하게 이상형을 만들고 있습니다. (뭐 이런게 다 있는지.... 에휴... ^^;)

logo

갤럭시탭은 3G 요금이 포함되어서 이십만원대일거에요. 그러니 매월 5만5천원씩 2년간 내는 돈을 포함시켜야지요. 단순히 Wifi와 인터넷 강의만 하신다면야 당연히 버디가 경제적이지만, 기타 확장성에 있어서는 갤럭시탭을 따를 수 없겠지요. ^^

이름을 저장합니다.

최근글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 (9) thumbnail 코로나 속의 평범한 일상 (6)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 (6)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 (8)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 (14) thumbnail 처음 참가한 마라톤 대회, 5km 완주 후기 (2)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 (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 (135)
인기글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14)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135)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6)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9) thumbnail 외화입금확인서 vs 외화획득명세서, 애드센스 세금신고 서류(19) thumbnail 카톡 읽씹 당하기 쉬운 타이밍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8)
나초2데 아잌141임개놀람 💬400/40000000000 ㅊㅐㄱㅂㅗㄱㅗ ㅂㅡㄹㄹㅗㄱ⋯ 💬ddd 찌질아 평생 찌질이로살아라⋯ 💬찌질 나가죽어라 이♪♪♪♪개새ㅡ⋯ 💬ㅋㅋㅋ 걍 나가뒤져야대 니같은 개정⋯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