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특가 상품뒤에 숨은 옵션 상술

요즘 신문이나 뉴스에서도 연일 폭탄가 세일에 대한 보도가 있었습니다.
소비자 경기가 어려워 지자 많은 곳에서 990원이라거나 5000원도 안되는 가격의 상품들을 내 놓는다는 것 이었습니다. 그렇게 저렴하고 좋은 상품이 있으면 구매하려고 한 인터넷 쇼핑몰에 들어갔습니다.

"오늘만 3900원에 트레이닝 복 상하세트를 준다"는 광고가 번뜩였습니다.
오호!! 이렇게 쌀수가, 상의 또는 하의 하나 가격에 한 벌을 준다니.. 클릭해 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호~ 원래 4900원인데, 1000원을 더 할인해 주는 모양이었습니다. 종류도 많아서 기쁜 마음에 여러 벌 골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니 이건...ㅡ,,ㅡ;;;  주문을 하려고 보니 옆구리에 붙어있는 옵션가.
결국은 좀 더 좋아보이는 옷들은 3900원이 아니라 거기에 2000원, 3000원, 6000원이 추가되는 것이었습니다. 애초부터 상품설명에 '이 상품은 000원이 추가됩니다.' 하는 설명이 있던 것도 아니어서, 실컷 고르고 주문하려고 보니 옵션가가 붙어있는 것을 보니 왠지 우롱당한 기분이 들어 불쾌했습니다.


다른 990원 특가, 등등의 상품도 클릭해 보니 말만 990원이고 옵션가가 없는 상품은 하나도 없이 모두 옵션가가  붙어 있었습니다. 어떤 상품은 1000원 상품에 옵션가가 십만원이 넘는 것도 있더군요.. 완벽한 낚시인 것이지요.


이런 경우 낚시를 당해 기분이 불쾌한 것도 문제지만, 옵션가를 부담하고 그냥 구매를 했을 경우 애초부터 솔직히 제 가격을 고지한 상품들이 더 싼 경우도 있어 손해를 볼 때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똑같은 상품을 한 곳은 5800원에 판매하고 있는데, 앞 서 본 업체처럼 3900원에 판매한다고 써 놓고 옵션가 3000원이 덧붙으면 6900원이 되는 것 입니다. 그러면 결국 구매자는 초반의 가격에 낚여 더 비싼 가격에 물건을 구매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는 것 입니다.

인터넷 쇼핑몰이 워낙 많아 시선을 끌기가 어렵다 보니 파격적인 가격으로 낚시를 하는 심정이 이해는 됩니다. 하지만 원래 물건가의 몇 배가 되는 옵션가는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것 아닌가 싶습니다.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