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여자가 주선한 소개팅은 주선자보다 안 예쁜 여자가 나올까?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왜 여자가 소개팅을 주선하면 주선자보다 안 예쁜 여자가 나올까?

얼마전 라이너스님 글을 읽다가 희한하게도 여자가 소개팅을 주선해 주면, 자신보다 약간 별로인 여자를 소개시켜주고는, 주선자가 더 휘황찬란하게 꾸미고 나온다는 이야기에 혼자 빵 터졌습니다. 실제로 여자가 소개팅을 주선해 줬는데, 주선자가 훨씬 예쁘고, 소개팅 참가자는 별로였다는 서글픈 이야기는 참 많습니다.
여자 주선자가 소개팅을 시켜주면 주선자보다 안 예쁜 여자가 나오는 이유는 뭘까요?


소개팅, 소개팅 주선. 소개팅 주선자, 여자의 심리, 여자의


1. 애시당초 소개팅보다도 잿밥이 목적

오빠들 지갑 털기에 가장 손쉬운 방법 중 하나가 소개팅 주선입니다. 아무리 졸라도 학교 식당 밥 한 번을 안사주는 짠돌이 선배라 할지라도, 소개팅 앞에서는 굳게 닫힌 지갑이 열립니다. ("소개팅 시켜드릴까요?" 라는 말의 다양한 용도)
그럴 때 소개팅을 빙자하여, "친구가 혼자있기 싫다고 저보고 밥 같이 먹고 가달라고 하네요. 오빠 어디로 가실래요?" 라며 슬쩍 끼어들어서는, 자기가 원하는 코스를 주도합니다. 친구는 쑥스러워 별 말 안 할 때, "친구는 회를 좋아해요." "제 친구는 삼겹살은 안 먹는데." 등의 대변인 모드로 변해서 주선자가 먹고 싶은 음식들로 유도하며, 소개팅의 본해 목적을 달성합니다.
처음부터 주선자는 맛있는 것이 먹고 싶었을 뿐 그 둘이 잘 되거나 말거나는 이미 아웃오브 안중이었던 것이죠. 소개팅에 나온 남자의 지갑을 더 털기 위하여 정말 예쁜 여자친구를 데려가는 주선자도 있기는 하나, 어차피 밥한끼 얻어먹을 것이 목적이었다면 아무나 데려가기도 합니다. ^^;;;;;


2. 주선자가 될 수 있는 기본 조건이 성격 또는 외모

소개팅 주선자가 자주 되는 사람들의 특징은 남자친구와 여자친구 모두가 많은 네트워크가 풍부한 사람들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기본적으로 성격이 원만하고 사회성이 아주 좋은 경우가 많습니다. 뛰어난 사회성이 아닌 경우 외모가 빼어나 주변에 이성친구도 많은 경우일 수도 있습니다. 원래 여자 주선자 외모가 친구기준 이상을 통과했기에 남자 "친구" 들이 많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주선자가 소개팅녀보다 예쁜 상황이 많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사람의 팔이 안으로 굽는 시선 때문이기도 합니다. 주선자가 이미 알고 있던 여자"친구"였을 경우, 친분 때문에도 어정쩡하게 예쁜 낯선여자보다는 나아보일 수 있습니다. 비슷한 외모라면 친한 사람이 더 예뻐보인다는.


3. 소개팅을 빙자한 서글픈 연애 시도

이 경우는 주선을 하지 말았어야 하는 상황인데, 남자에게 접근할 방도가 없으니 괜한 소개팅을 빌미로 접근을 하는 악수를 두는 경우도 있습니다. 다른 이유를 들어서는 그 남자와 따로 만날 일이 없으면, "여자친구 있어요? 소개팅 시켜줄까요?" 하는 것으로, 어떻게든 따로 볼 일을 만드는 것이죠.
물론 섭외하는 여자는 가능한 남자가 절대로 마음에 들어하지 않을만한, 하지만 그렇다고 폭탄은 아닌 여자를 섭외합니다. 폭탄을 소개시켜주면 주선자를 원망할테고, 그렇다고 정말 매력적인 친구를 소개시켜줘서 둘이 잘되도 큰 일이니까요. 그런 어정쩡한 친구를 섭외해 놓고는 자신이 좋아하던 남자와 만날 생각에 더 예쁘게 꾸미고 나가는 것입니다. 당연히 주선자가 훨씬 괜찮은 소개팅이 마련된다는....


4. 남자가 생각하는 괜찮은 여자와 여자가 생각하는 괜찮은 여자는 하늘 땅 차이

마찬가지로 남자 주선자가 정말 괜찮은 남자가 있다며 한 번 만나보라고 소개팅 주선을 할 때 여자 눈에는 정말 아닌 남자가 나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남자가 보는 남자 입장에서는 남자답고, 의리있고, 이래저래 다 괜찮은 남자일 수 있으나, 여자가 보는 입장에서는 너무 남성성이 강하고, 여자에게 배려도 할 줄 모르고, 여자에 대해 너무 몰라서 답답한 남자일 수도 있습니다.
똑같이 여자가 소개시켜주는 여자 역시, 이런 여자가 남자를 편하게 해 준다는 스타일일 수는 있지만, 기본적으로 남자가 매력을 느끼기 힘든 여자일 가능성이 아주 높습니다. 여자들 사이에 있으면 수다도 잘 떨고, 재치도 있지만 남자 앞에만 가면 입이 달라붙고 내숭쟁이로 변신하거나, "남자는 이래야 된다." 는 소리나 하고 있다거나, 게다가 여자 눈에는 예쁠 수 있어도 남자들은 싫어하는 패션까지 갖추면 완벽합니다. 정말 괜찮은 여자친구라서 소개해 줬어도 소개팅 참가자 남자 입장에서는 주선자만 못한 여자라고 느낄 수 있습니다.
동성 눈에 정말 괜찮은 사람을 소개해 줘도, 이성 눈에는 안 괜찮을 수 있다는...


5. 연애에서만큼은 확실한 소신

앞선 경우처럼 남자가 보는 눈과 여자가 보는 눈이 달라서 그런 경우에는 어느 정도 이해라도 됩니다. 그런데 남자들도 괜찮다고 하는 여자를 소개시켜 줬는데도 남자가 싫다고 하면 주선자 입장에서는 정말 황당합니다. 연예인 뺨치는 얼굴에, 대부분 남자들이 다 좋아한다는 자그맣고 날씬한 한품에 쏙 안기는 체형에, 상냥 친절 완벽한 여자를 소개시켜줬는데, 남자가 싫다고 하니 주선자 입장에서는 어이가 없어집니다.

이 부분은 상당히 오랫동안 궁금한 부분이었습니다.
남자분들에게 물어봐도, "니눈에는 예뻐도 여자가 안 예뻤나보지." 라고 하거나, "그 여자 나나 소개시켜줘라. ㅎㅎ" 등의 답이 돌아올 뿐이었습니다. 같은 여자에게 물어보면, 그렇게 예쁘고 괜찮은 아이를 마다했다는데 눈이 동그래질 뿐이었고요.
나중에 어떤 책에서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남자의 경우 예쁘다고 느끼는 범주가 여자보다 훨씬 좁고 구체적이라고 합니다. 아무리 소녀시대라 해도 그 중에서 일부는 정말 자기 취향이고, 몇 명은 왜 예쁜지 모르겠다고 하는 것이 개인의 취향입니다.
다른것에서는 그렇지 않더라도, 이성를 보는 자신만의 시각에 있어서는 모두가 "예" 라고 해도 혼자 "아니오" 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동성에게 소개팅 주선을 받아야 된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동성에게 소개팅을 주선받으면 주선자와 소개팅 참가자가 비교되지 않는다는 차이점만 있을 뿐, 화살이 주선자에게 돌아가는 것은 똑같습니다. 그 때는 주선자가 소개팅녀보다 예쁜것보다 주선자가 했던 말이 사실과 약간 차이가 있어서 일이 벌어지죠. (소개팅이 안되는 것은 기대감 때문?)
어찌되었거나 소개팅이 잘 성사되지 않으면, 주선자에게 화살이 돌아갈 수 밖에 없는데, 이래서 주선은 잘되면 술이 석잔, 못되면 뺨이 세대라는 말이 맞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실제로 보면 커플이 되면 둘이 노느라 술 석잔은 주로 떼어먹는다는...

소개팅 연애법칙- "소개팅 시켜드릴까요?" 라는 말의 다양한 용도
- 소개팅이 안되는 것은 기대감 때문?
- 소개팅하기도 전에 만나기 싫어지는 남자는?
- 소개팅에서 첫 날 왕비호가 되는 확실한 노하우? - 여친 사귀는 방법
- 솔로탈출 하려면 소개팅 패션 어떻게 해야할까?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