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생활탐구/읽을거리 즐기기
  3.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 댓글 19 · 라라윈
몇 년 전 이 책이 많은 이들의 필수도서같이 여겨지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시절이 있었다. 하지만 이 책의 너무 친절한 제목 덕에 뻔한 내용일 것이라 지레 짐작하고 읽지 않았었다. 누군가를 칭찬하면 좋은 결과를 얻는 다는 것은 당연한 얘기이며, 다른 대인관계 지침서나 심리학책의 흔한 내용을 보다 강조하여 쉽게 쓴 것이겠거니 하며 넘어갔던 것이다.
그러던 차에 내가 근무하는 학원에서 아이들이 학교 일정 때문에 와야할 시간을 훌쩍 넘겨서도 오지 않아 수업을 하지 못하고 몇 시간을 기다리게 되었다. 수업을 진행 할 시간에 멀뚱히 기다리기 심심하던 차에 이 책이 눈에 띄었다. 속으로 피식 웃었다.
‘몇 년 전 엄청 유행하더니 어딜 가나 하나씩 있군 그래.. ’
하며 한 번 무어라 썼길래 인기가 많았을까 하는 생각에 책장을 넘기며 훑어보기 시작했다. 그러다 이 책에 빠져들어 순식간에 이 책을 다 읽게 되었다.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칭찬을 하는 순간"과 "잘못된 행동을 할 때의 칭찬법"이었다.
그랬다. 우리는 으레 상대가 잘할 때는 그러려니 하며 쉽게 지나치고 잘 못하는 일이 있을 때는 자신의 잘못을 잘 모르고 반복할까 하는 노파심에 따끔하게 또는 상처받도록 질책해 왔었다. 그러나 이 책은 그러한 지적의 문제점을 짚고 있었다.
잘 할 때는 아무 관심도 받지 못하고 잘못할 때만 혼나기에 사람들은 잘하려고 하기보다 수동적으로 잘못하지만 않으려고 바뀌어 간다는 것이다. 나 역시 그랬다. 내 주변의 가족들이나 동료, 친구들이 잘 하고 있을때는 관심을 갖지 않다가 단 하나 두 개의 잘못하는 일에는 크게 주목하여 지적하고 헐뜯었다. 그러다 보니 상대의 장점은 점점 사라져갔고 내 주변의 많은 이들은 문제 덩어리처럼 느껴졌다.
학원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아이들의 기특한 행동은 당연한 것이고 무엇 하나라도 실수하거나 잘못할라치면 도끼눈을 치켜뜨며 혼줄을 내주었다. 그것이 이 나라의 미래를 책임질 아이들을 잘 인도하는 길이라는 합리화를 시켜가면서 말이다.
이 책에서 가장 속 시원했던 부분은 눈 씻고 찾아보아도 잘하는 구석이 없는 미운 상대에 대한 대처방법이었다. 앞서 잘할 때 더욱 관심갖고 격려하자는 부분은 이해도 쉽고 실천도 쉬웠다. 하지만 아무리 봐도 칭찬할 것이 눈꼽만큼도 없는 대상은 도대체 어쩌란 말인가. 사실 미운 사람은 밥먹는 꼴조차 밉고 헛기침 한 번 하는 것도 미운데 말이다. 이 부분에서 이 책은 그 미워하는 에너지를 상대의 장점과 특기를 살펴 살리는데 쓰며, 가장 먼저 상대와의 신뢰-교감-를 쌓는데 쓰라는 충고를 해 주었다. 참 어려운 얘기였다.
이 때 나에게는 아주 골칫거리인 학생이 하나 있었다. 이 아이는 학원에 오면 자리에 앉아있지도 못했다. 수업 시간 내내 돌아다니며 학원의 물건을 만지는 산만한 아이였다. 게다가 선생인 나의 말을 한 귀로 듣고 흘려버려 이 아이가 와 있으면 다른 잘하던 아이까지 말을 듣지 않게 하는 한마디로 물을 흐리는 골칫덩어리 였다. 이 아이가 수업 받으러 올 때가 되면 나는 가슴이 답답하기 까지 하였고, 그 시간이 수 십년이 되는 듯이 길고 힘들었었다. 나는 속는 셈치고 이 아이에게 이 책의 내용을 실험해 보기로 마음 먹었다.
그 아이에게서 정말 칭찬할 것을 발견하기 어려웠다.
첫 칭찬은 내 말에 시큰둥하게 “네”라고 대답하는 것을 가지고서
“아유, 우리 00이는 대답도 참 잘하는 구나. 참 이쁘구나.”
하는 반어법에 가까운 칭찬이었다. 그 아이가 조금 덜 돌아다니고 자리에 앉아 5분간 집중하자 또 칭찬을 해 주었다.
“00이는 자리에 차분히 앉아서 잘도 하는 구나. 집중력이 참 좋구나.” 처음 나의 이런 행동에 다른 학생들은 어이없어 하였다. 다른 학생들도 대답을 모두 잘하고 다른 아이들은 1시간 이상도 자리에 앉아 집중하는데 잘하지도 못하는 아이를 왜 칭찬해주는 것이냐는 것이었다. 각자의 능력에 따라 칭찬은 해 주는 것이라며 이러한 반어법에 가까운 칭찬을 계속하였다.
아이여서 였을까. 나의 골칫덩어리는 빠르게 이쁨 덩어리로 변했다. 사실 나로서도 너무나 놀라웠다. 옛 어른들이 말씀하시는
‘말이 씨가 된다’는 말처럼 아이는 반어법이 아니라 실제 내 칭찬과 같은 행동을 하게 되었다. 나 또한 변했다. 그 아이를 계속 칭찬하고 사랑스럽다, 예쁘다 하다 보니 정말 그렇게 여기고 그렇게 행동하게 된 것이다. 그러기를 일 주일 뒤 그 아이가 내게 쪽지 하나를 내밀고 갔다.
“선생님, 사랑해요.”
너무 놀랐다. 칭찬은 고래는 물론 사람도 춤추게 했다. 칭찬을 받는 사람 뿐 아니라 하는 사람도 변하게 했다. 지금 나는 열심히 칭찬거리를 찾는다. 어느새 내 주변 사람들은 문제덩어리들에서 장점 덩어리들로 변해가고 있고 문제덩어리들과 늘 대면하며 우울하고 답답했던 내 마음도 장점 덩어리들과 가깝게 있다는 생각으로 바뀌자 행복해졌다. 책의 주인공처럼 나도 우연한 기회에 이 방법을 접하며 우연이 아닌 결과를 갖게 되었다. 참으로 고마운 책이다.

이 글은 '도서관 독후감 쓰기 대회'에 제출했던 글입니다. 
장려상을 받아서 신문에 게재되었던 글 입니다.. ^__________^


💬 댓글 19
logo

저도 읽어보았는데 참 좋은 책인것 같습니다 ^^
현명한 칭찬을 하기위해 내년에는 더 노력해야 겠습니다.

logo

같은 하늘님 말씀처럼..
칭찬도 현명하게 하는 것이 중요한 거 같아요...^^
저 책 읽으면서 칭찬 하는 방법이나 상황에 대해 많이 생각해 보게 되었던거 같아요..^^

logo

책 제목은 열심히 들었는데, 아직 읽지 못했죠. 내년에는 꼬옥 읽어 보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logo

저도 제목만 오래 듣다가 읽었어요..
과연 많은 분들의 입에 오르내릴만큼 와 닿는 것이 많은 책이었던 거 같아요~ ^^

logo

칭찬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너무도 유익한 글 잘 보았습니다. ^^

logo

헤헤~~ 그렇게 말씀해주시니 감사한데요~~ ^^
저 책 보다가 칭찬에 대해 방법이나 시기에 대해 많이 생각해 보게 되었던 거 같아요..^^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우와, 신문에 기재!!! 라라윈님도 능력자~!!!! +_+
칭찬에 인색한 한쿡 사회를 볼때마다 좀 안타까울때가 있습니다. 물론 항상 좋을수야 없겠지만, 호불호가 정확하게 좋은건 좋다. 나쁜건 나쁘다고 이야기 할 수 있는것도 그 사람을 진정히 아낀다면 해야하는 일이겠죠???
칭찬은, 참으로 큰 힘을 가지고 있는거 같다는 생각 ^_______________^

라라님~ 올해가 훌쩍 가버렸어요 ㅎㅎ
내년에도 같이 즐거운 블로깅을 약속하면서!!! (좀..바쁘다는 핑계를 그만 대야할텐데 말이죠..ㅠ) 새해 복 많이 많이 많~~~~이 받으세요~^*^

logo

명이님 말씀에 동감이에요~
좀 정확히 좋은 점도 말해주면 좋은데..
잘할 땐 그냥 지켜보고, 못할때만 따끔하게 말해주는 것은 그리 효과적이진 않은거 같아요...^^:;;
잘할때 더 칭찬하고 격려할수록 더 잘하게 되지 않을까 싶어용~ ^^

정말 2008년도 얼마 안 남았는데, 마무리 잘 하시고~
새해엔 바쁘면서도 여유롭고(?)
즐겁고 신나는 해 되시길 빕니다~ ^^

logo

실제 생활에서 그 책의 내용을 경험하신 모습이 놀랍네요. 저도 많이 씨름하는 부분이거든요^^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logo

마침 학원에서 아이들때문에 고민할 때 저 책을 읽게 되었던 거였어요..
그래서 쉽게 그 방법을 적용해 보게 되었던 거 같아요..
어른도 그렇겠지만..
아이들에게는 정말 좋은 칭찬만큼 좋은 것이 없는 것 같습니다..^^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넌 사랑이 그렇게 쉽니!! 라고 하면 좀 그런가요.... =3=3=3
참 알면서도 실행하는게 너무 어려워요.
그리고 일단 욕만먹다보니 베푼다는게 더 어려운... ㅡ_ㅡ;;

logo

맞아요...
책이나 여기 저기서 배우면서..
좋은 걸 몰라서 못하기보다..
알아도 실행이 정말 어려운거 같아요....ㅜㅜ

logo

역시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하는군요. 저도 칭찬엔 첨 인색한데...이제 칭찬좀 하고 살아야 겠습니다. 아울러 2009년엔 저도 칭찬좀 들었으면 하구요....크흑..ㅠㅠ

logo

동감입니다~
저도 해야겠다 싶기도 하면서도
저도 칭찬이 많이 듣고 싶기도 합니다...^^

"나도 칭찬받고 싶어""칭찬 좀 해줘"
이런 말을 하면 주위분들은 할게 있어야 하지..또는
딴건 잘 하니까 고칠것만 얘기해주는거야.. 하던데..
그럴때면 저 책을 소개해 주고 싶었어요..
잘할때나 못할때나 칭찬을...^^;;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우리교회의 주일학교 학생중에
라라님의 골칫거리같은 학생이 하나 있어요
저도 라라님처럼 해 봐야겠어요

logo

혼내도 안되고, 뭘 해도 안되는 아이에게
가장 좋은 방법(?)이었던거 같아요...
어찌보면 말썽의 근원도 애정결핍과 인정받고 싶은 욕구, 자신감없음인지도 모르겠어요...^^;;

logo
알 수 없는 사용자

후후 참 좋은 내용의 글입니다.잘 읽었읍니다.이 세상 말 중에 칭찬은 모름지기 모든 사람을 행복하게 만들고 기운을 샘솟게 하는 가장 좋은 말인 듯 합니다.^^ 라라원님 새해엔 더 바쁘고..건강과 행복이 깃들기를 빌겠읍니다.^^

logo

마음담긴 칭찬은 사람에게 큰 힘이 되는거 같아요~ ^^
날라리님도 새해에는 더욱 많은 칭찬을 하시고, 들으시길 빕니다~ ^^
새해엔 날라리님 바라시는 모든 일들이 다 잘되시길 빌게요~~ :)

logo
라라님은 글도 참 잘 적으세요.

내용이 좋아요.

그리고 얼굴도 이쁘다면서요.

부럽습니다.

이름을 저장합니다.

최근글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 (9) thumbnail 코로나 속의 평범한 일상 (6)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 (6)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 (8)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 (14) thumbnail 처음 참가한 마라톤 대회, 5km 완주 후기 (2)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 (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 (135)
인기글 thumbnail 첫 키스 흑역사 만들지 않고 잘하는법(14) thumbnail 처음보는 남자가 길에서 번호 물어봤을때 여자 심리(81) thumbnail 남사친에서 남친 안 돼? 친구 고백 거절 이유 3가지(135) thumbnail 길에서 처음보는 여자 번호 물어볼 때(6) thumbnail 운전면허증 갱신, 벌금낸 것이 허무해지는 간단한 갱신방법(9) thumbnail 외화입금확인서 vs 외화획득명세서, 애드센스 세금신고 서류(19) thumbnail 카톡 읽씹 당하기 쉬운 타이밍 thumbnail 사소한 말 한마디에 울컥, 내가 예민한걸까?(8)
나초2데 아잌141임개놀람 💬400/40000000000 ㅊㅐㄱㅂㅗㄱㅗ ㅂㅡㄹㄹㅗㄱ⋯ 💬ddd 찌질아 평생 찌질이로살아라⋯ 💬찌질 나가죽어라 이♪♪♪♪개새ㅡ⋯ 💬ㅋㅋㅋ 걍 나가뒤져야대 니같은 개정⋯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