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랑 대화할 때 공통 주제가 없어 고민이라면?

라라윈 연애질에 관한 고찰 : 여자랑 대화 주제가 없어서 고민, 여자랑 친해지는 법

여자랑 대화할 때 힘든 점 중 하나는 같이 이야기할만한 공통 주제 찾기가 참 어려운 점 입니다. 남중 남고 남자 바글거리는 과에 남자득실대는 직장으로 이어지는 모태솔로로가는 엘리트코스를 밟노라면, 여자 사람은 무슨 이야기를 좋아하는지, 여자랑 대화할 때 무슨 말을 할지가 멍 합니다.
여자도 비슷한데, 여자들하고만 어울리다보면 남자들은 무슨 이야기를 주로 하는지도 모르겠고, 그나마도 학교 졸업하고 직장생활 하다보면 직장 사람 뒷담 말고는 딱히 대화 소재도 없습니다. 맨날 똑같은 일을 하고, 똑같은 사람들을 보니 새로운 것이 없어서 대화소재라는 것이 빈곤해진지 오래입니다. ㅠㅠ
이런 상태에서 이성을 만나면 대화할만한 공통 주제 찾기가 너무 어렵습니다.

소개팅 할말, 소개팅 대화, 여자랑 대화, 여자랑 대화 주제, 여자랑 친해지는법, 여자랑 데이트, 여자랑 통화

이성 앞에서는 얼음. ㅠㅠ

1. 대화 소재 고갈로 괴로운것은 피차일반


말주변 없는 것 때문에 고뇌하는 것은 남자쪽인것 같아 보이지만, 알고보면 여자도 무척 괴로워합니다. 남자가 좀 무뚝뚝하더라도 여자라도 재치있게 이야기도 잘하고 분위기 메이커 역할 확실히 할 수 있는 스타일이면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질텐데, 그런 능력이 없으면 남자 입장에서도 무척 재미없고 따분해할 것 같아 노심초사하게 됩니다.
사실은 남자분이 말을 잘할수록 이런 부담이 더 커지기도 해요. 남자는 재치있게 이야기를 잘하는데 말주변이 없어서 말을 툭툭 끊어놓고 분위기를 망치다 보면 남자가 싫어할 것 같고, 정말 센스없는 여자라 생각할 것 같아 걱정됩니다.
그래서 말을 잘 하고 싶어서 무슨 말을 할지 궁리하다보면, 다음 차례 발표준비하는 사람처럼 무슨 말을 해야 되나만 생각하고 있다보면 남자가 하는 말을 잘 못 듣기도 하고, 긴장해서 대답도 잘 못하기도 합니다.
긴장하고 힘든 것은 남자만은 아니라는 사실... ㅠㅠ
라라윈 서른살의 철학자, 여자 http://lalawin.com

2. 시간이 해결해주는 문제


지금은 미주알 고주알 별 이야기를 다하는 사이가 됐더라도 그런 친구도 처음에는 어색함 그 자체였습니다. 할 말도 없고, 불편하고...
그런데 같이 밥 한 두 번 먹다보니, "우리 저번에 거기 갔었잖아." "어, 여기 예전에 같이 왔던곳이네?" 라면서 이야기거리도 하나씩 둘 씩 생기고, 영화도 한 편 두 편 같이 보다보면, "지난 번에 본 영화는 정말 잼있었는데, 오늘 영화는 뭔가 2% 부족해." "오늘 영화 진짜 잼있다." 라면서 뭔가 이야기할 꺼리가 생깁니다.
애초에 식성 자체도 완전히 다르고, 취향 취미 등도 다르고 전공 직업도 공통화제라고는 눈꼽만큼도 없던 사이라도 시간이 지나다보면 할 이야기가 생기게 마련입니다.
오래 지내다 보면 같은 사람이고, 더욱이 비슷한 연령대에, 같은 한국사람이면 공통점이 있을 수 밖에 없습니다. 좋아하는 음식이 최소한 한 가지라도 같거나, 생각하는 것에서 비슷한 점이 몇 가지는 나오게 마련입니다. 그러니 조금은 여유를 가지고 지내면서 알아가겠다고 마음 편히 먹는 것도 필요한 것 같습니다.. 처음 만났는데 단박에 교감이 되는 공통 화제들이 쏟아지는 것이 더 이상한 일일지도 모르잖아요... ^^;;;


3. 새로운 것에 대한 호기심만 있어도 반은 성공


공통화제가 있어야만 커플이 될 수 있었다면, 공대남자와 인문대여자의 만남, 극과극 커플들은 생겨날 수도 없었을 겁니다. 그런데 취향도 취미도 전공도 직업도 완전히 다른 남녀가 좋다고 사귀는 커플이 되는 경우는, 그 와중에도 통하는 어떤 것이 있어서 이기도 하지만, 나와는 너무 다른 상대가 신기하고 재미있어서 호기심을 갖다가 친해지는 경우도 많습니다.
오히려 나이가 먹어가면서 한 분야에 파고들다보면, 그 분야는 좀 더 잘 알게 되는 대신 다른 분야에 점점 바보가 되어가는 것이 속상할 때가 있는데, 상대방이 전혀 다른 분야에 잘 몰랐던 것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이 더 재미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꼭 통하는 공통 주제를 찾기 위해 애쓸 필요는 없습니다. 공통 주제를 찾겠다고 무슨 음악을 좋아하는지, 무슨 음식을 좋아하는지, 어떤 영화를 좋아하는지 관심도 없는 호구조사를 하다가 취향이 전혀 다른 것을 알게되면 당황해서 다음 대화는 더 빈곤해지잖아요.. ㅠㅠ 그럴 바에는 애초에 서로 다른 부분에 대해 이야기를 해 나가는 것이 상대에게 새로운 정보를 얻게되는 호기심이나 흥미라도 채워줄 가능성이 큰 것 같습니다.


공통화제에 대한 압박으로, 공통화제를 탐색하기 위한 대화를 시도하다보면 대화는 더 산으로 갈 때도 많습니다. ^^:

"무슨 음식 좋아하세요?"
"다 잘 먹어요."
"저랑 비슷하시네요. 회 좋아하세요?"
"아뇨. 회는 입도 못대요."
"....."
"영화 좋아하세요?"
"네~ 영화 너무 좋아하죠. 저는 특히 독립영화들 좋아해요."
"아.. 전 액션영화 좋아하는데."
"...."
"어느 동네 사세요?"
"분당이요."
"전 일산사는데 극과 극이네요."
"...."
"그럼 책 좋아하세요?"
"아뇨."
"..."

오히려 서로 다른 사람 둘이 만났으니 공통화제보다 다른점 찾기를 하는 편이 좀 더 쉽기도 합니다. ^^

"DB 담당하시면 어떤 일 하시는거에요?"
"뭐 별거 없어요. 그냥 전사적으로 데이터 관리하는거죠. 뭐."
"그럼 원래 학교때 전공도 컴퓨터 쪽이셨어요?"
"아뇨. 원래 전공은 사회학이었는데요."
"전공이랑은 많이 다른 직업 같기도 한데, 어떻게 시작하시게 된거에요..?"
"동아리가 컴퓨터 동아리였거든요. 기타 동아리도 하기도 했었는데..."
"저도 기타 동아리 했었는데.."

등의 인터뷰어 스타일 대화가 공통화제 찾기보다는 오히려 공통화제 찾는데 도움이 됩니다. 그래서 동호회나 처음 만나는 사람들이 많이 모인 자리에서는 오히려 서로에 대해서 물어보기도 하고, 굳이 공통적인 점을 찾으려 들지 않기 때문에 대화가 더 재미있어 지는데, 소개팅 자리에서는 공통점을 찾으려고 들다보니 대화가 더 힘든 점도 있는 것 같습니다.
낯선 사람들을 만나서 다른 때는 "너무 다른 사람들을 만나서 재미있었다." 라고 할 수 있으면서, 소개팅에서만큼은 "너무 다른 사람이라 재미있었다"가 아니라 "뭔가 공통된 것이 없어 할 말이 없어 죽는줄 알았다."가 되어 버리는 것은 아닐지... ㅠㅠ



여자랑 친해지는 법- 여자에게 잘 먹히는 남자의 허풍
- 맞춤법 틀리는 남자친구 보며 흥분하는 여자의 심리
- 여자랑 말 잘하는 법, 여자는 질문을 싫어한다?
- 소개팅 나가기 전, 상대의 신상정보 얼마나 아는 것이 좋을까?
- 여자의 말로 알아보는 여자의 속마음 - 여자의 마음 & 심리
- 여자에게 고백할 때 절대 하면 안되는 말 - 고백하는 법
- 여자만 만나면 할 말이 없으세요?
- 문자 씹는 여자에게 다시 문자보내도 될까? 점검포인트 3가지
©서른 살의 철학자, 여자(lalawin.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불펌 적발 시 법적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